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지민X정해인 '봄밤', 벌써 느낌온 안판석표 멜로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5월 23일 목요일

▲ 한지민, 정해인 주연의 '봄밤'. 제공| MBC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한지민, 정해인의 '봄밤'이 심상치 않은 인기에 시동을 걸었다.

MBC 수목드라마 '봄밤'(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은 22일 첫 방송 직후부터 '더할 나위 없는 멜로'라는 호평을 받으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봄밤'은 지난해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안판석 감독과 김은 작가가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 전작에서 손예진과 정해인의 연상연하 멜로를 그린 두 사람은 '봄밤'에서는 한지민과 정해인의 동갑내기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시청자들의 기대 속에 전파를 탄 '봄밤'은 우리 주위에 있을 법한 지극히 현실적인 멜로로 가슴을 두드렸다. 오랜 연인과 감흥 없이 관계를 이어나가던 도서관 사서 이정인(한지민), 홀로 아들을 키우며 작은 약국을 지키는 약사 유지호(정해인)는 우연한 만남으로 서로에 대한 감정을 싹틔웠다. 

약국에서 해장에 도움이 되는 약을 들이키고 나서야 지갑이 없다는 사실을 깨달은 이정인은 도리어 자신의 전화번호를 읊어주고, 이정인은 그 번호를 저도 모르게 외워버렸다. 첫 만남부터 본능적으로 서로에게 이끌린 두 사람은 고요했던 마음에 파동을 일으킨 첫 만남 이후 브레이크 없이 직진 로맨스로 달려나간다. 

▲ 지난 22일 첫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 출처| '봄밤' 방송 캡처

장애물은 있다. 이정인에게는 결혼을 약속한 오랜 연인 권기석(김준한)이 있다. 권기석은 이정인의 아버지가 교장으로 재직 중인 학교 이사장의 아들. 유지호에게도 대학 때 만난 여자친구가 낳은 아들이 있다. 서로에게 비밀을 털어놓은 두 사람은 어쩌면 금지된 로맨스인지 알면서도 서로에 대한 마음을 막을 수 없다. 

'봄밤'은 단 1시간의 방송으로 한지민과 정해인이 우연히 만나고, 서로에게 흔들리는 흥미진진한 전개로 포문을 열었다. 한지민과 정해인의 자연스러운 연기력, 김은 작가의 설득력 있는 스토리, 안판석 감독의 감성 넘치는 연출은 3박자가 정확히 맞아떨어지며 늦은 봄 안방의 설렘지수를 높였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로맨스 신드롬을 일으킨 안판석 감독의 마법은 이번에도 유효했다. 이미 안방은 안판석표 멜로, '봄밤'에 빠져들었다. "시청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추겠다"며 실험적으로 시도한 9시대 드라마임에도 '봄밤'은 7.0%(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출발했다. 

직진남녀의 쾌속 로맨스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을 붙든 '봄밤'이 과연 수목드라마 판도를 바꿀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