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정은 컷' WKBL, 3X3 대회 위해 전용 유니폼 제작

이민재 기자 lmj@spotvnews.co.kr 2019년 05월 24일 금요일
▲ 박정은 경기운영부장 ⓒWKBL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새로운 디자인의 유니폼이 나왔다.

WKBL은 오는 25일 시작되는 ‘WKBL 3X3 Triple Jam’에 새로운 디자인의 유니폼을 선보인다. 지난 3월 시즌을 끝낸 WKBL이 ‘여름 농구’ 컨셉으로 5월부터 9월까지 개최하는 WKBL 3X3 대회를 위한 전용 유니폼을 제작했다.

여자프로농구 소속 6개 구단을 포함하여 총 9개 팀이 참가하는 이번 1차 대회에서 3X3 전용 유니폼을 확인할 수 있다. 3X3 만의 독특한 문화를 이끌어가기 위해 WKBL에서 직접 모든 팀의 유니폼을 디자인하고 제작하는 것이 특징이다. 팀별로 홈 앤드 어웨이의 두 가지 컬러의 유니폼을 제작, 전 선수단에 배포한다. 
 
박정은 경기운영부장이 유니폼 개발에 직접 참여했다. 수 차례 회의를 통해 패턴 개발과 피팅 작업을 진행하며 ‘박정은 컷’을 완성했다. 

박 부장은 “현역 시절부터 유니폼에 대한 생각이 있었다. 좀 더 세련되면서도 활동적인 유니폼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WKBL의 새로운 사업으로 추진되는 3X3 대회에 적용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며 제작 배경을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