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염경엽 감독 "최정 3점포 결정적…불펜 늘 든든해"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9년 06월 12일 수요일
▲ 염경엽 SK 와이번스 감독 ⓒ SK 와이번스
[스포티비뉴스=수원, 김민경 기자] SK 와이번스가 2연승을 달렸다. 

SK는 12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10차전에서 6-3으로 이겼다. kt와 시즌 전적은 9승 1패다. SK는 시즌 성적 44승 1무 22패로 선두를 질주했고, kt는 28승 40패로 8위에 머물렀다. 

최정이 결승포를 터트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최정은 시즌 15호포를 포함해 5타수 2안타 3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한동민은 5타수 3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선발투수 박종훈이 4이닝 4피안타 3볼넷 2탈삼진 2실점(1자책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간 뒤 불펜이 남은 5이닝을 1실점으로 틀어막았다. 5회부터 정영일(1이닝 무실점)-박민호(1이닝 무실점)-김태훈(1이닝 무실점)-서진용(1이닝 1실점)-하재훈(1이닝 무실점)이 이어 던졌다.

염경엽 SK 감독은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분위기에서 경기가 끝날 때까지 집중력을 유지한 선수들을 칭찬하고 싶다. 최정이 결승 3점 홈런을 치면서 경기 흐름을 우리 쪽으로 뺏을 수 있었다. 불펜 투수들이 잘 막아주면 벤치는 경기 운영을 안정적으로 할 수 있다. 언제든 올라와서 잘 막아주는 불펜 투수들이 있어서 늘 든든하다. 팬들의 응원도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된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수원, 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