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단 하나의 사랑' 도지원, 길은혜에 "네가 신혜선 죽이려 한 거냐" 의심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6월 13일 목요일

▲ '단 하나의 사랑'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길은혜가 신혜선에게 수를 쓴 게 들통났다.

1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15회에서는 금루나(길은혜)가 이연서(신혜선)와 조비서(장현성) 사고의 배후일 가능성이 드러났다.

이날 금루나는 최영자(도지원)가 자신의 방에 있는 것을 보게 됐다. 최영자는 금루나가 들어오자 딴청을 피웠다. 최영자는 금루나에게 술이나 한 잔 하며 속내를 털어내도록 유도했다.

최영자는 "너니? 연서 죽이려고 한 게?"라고 생각했다. 최영자는 금루나에게 "루나야. 넌 좋은 것만 보고 깨끗한 데 가고 그래. 다른 건 엄마가 할게"라고 권유했다. 금루나는 최영자 앞에서는 "저 원래 지저분한 거 싫어한다"며 돌아서서 의미심장한 표정을 보였다.

앞서 최영자는 금기천(김승욱)을 통해 이연서와 조비서가 사고를 당했을 때 차의 브레이크가 끊겨 있었다는 얘기를 듣고 금루나를 의심하고 있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