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보이그룹 멤버 또 있다"…비아이-한서희 마약논란, 커지는 의혹

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2019년 06월 14일 금요일

▲ 한서희와 비아이(왼쪽부터). 출처| 한서희 인스타그램,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아이콘 출신 비아이 외에도 또 다른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소속 가수가 마약 의혹에 관련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를 대리해 국민권익위원회에 YG와 비아이를 둘러싼 마약 사건을 공익신고한 방정현 변호사는 14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금 밝히기는 그렇지만 보이그룹이 있다"고 폭로했다. 

방정현 변호사는 한서희를 대리해 YG 양현석 대표가 소속 가수인 비아이의 마약 수사를 무마하려 했고, 결국 경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내용의 공익신고서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했다. 

방 변호사는 "양현석 대표가 한서희를 불러 '우리 아이들이 그런 일로 경찰서 불려 다니는 게 싫다. 그러니까 진술을 번복해라. 그러면 충분히 사례를 해주고 변호사 선임해주고, 너는 어떤 일이 있어도 처벌받지 않게 해주겠다'고 했다"며 "한서희는 굉장히 무서웠고, 그렇게 하지 않으면 자기한테 굉장히 큰 해가 올까봐. 처벌을 안 받게 해준다는 말을 믿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 비아이 마약 투약 사건을 무마하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 ⓒ곽혜미 기자

이런 식으로 무마한 경우가 또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방 변호사는 "한 씨에 따르면 더 많은 연예인들 이름이 거론된다. 추측일 수도 있는데 다른 연예인들도 그런 마약을 했다는 정황이 있고, 그걸 오히려 주기적으로 (회사에서) 관리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방정현 변호사는 또 다른 보이그룹 멤버의 관련 정황까지 언급해 충격을 줬다. 방 변호사는 "지금 밝히기는 그렇지만 보이그룹이 있다. 멤버 중 하나가 이 사건과 관련해 YG하고 한 씨하고 사이에서 매개체 역할을 하면서 이 사건 자체를 은폐하려고 했다는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공익신고자임이 알려진 한서희는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사실 전 제 이름이 이렇게 빨리 알려질지 몰랐다. 당황스럽고 무서운 건 사실"이라면서 "이 사건은 내 인성과 별개로 봐주길 간곡히 부탁한다"면서 "내가 여러분들에게 비호감인 거 잘 알고 있다. 다 내가 스스로 만든 이미지인 것도 맞다. 하지만 이 사건은 별개로 봐줘야 한다. 내게 초점을 맞추면 안 된다. 정말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