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ACL REVIEW] ‘박지수 풀타임’ 광저우, ‘펠라이니 1도움’ 산둥 2-1 제압…8강 파란불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 '풀타임' 박지수(광저우)와 '1도움' 펠라이니(산둥 루넝) ⓒ광저우 헝다 타오바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광저우 헝다 타오바오가 산둥 루넝을 잡고, 8강 진출에 파란불을 켰다. 지난 겨울 광저우 유니폼을 입은 박지수는 풀타임으로 광저우 승리에 힘을 더했다.

광저우는 18일 오후 9시 중국 광저우 텐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산둥을 2-1로 꺾었다. 광저우는 산둥과 1차전 승리로 8강 진출에 파란불을 켰다.

홈 팀 산둥은 펠레를 최전방에 배치했고, 우싱한, 송웬지예, 장치에게 화력 지원을 맡겼다. 펠라이니와 하오준민이 허리에서 볼을 배급했고, 포백은 정정, 지우, 다이린, 왕통이 지켰다. 골키퍼 장갑은 왕달레이가 꼈다.

원정 팀 광저우는 양리우와 웨이쉬하오가 산둥 골망을 조준했고, 파울리뉴를 뒤에 배치했다. 중원은 정쯔와 황보원이, 윙백은 리쉬펑, 장린펑으로 구성됐다. 스리백은 가오준위, 박지수, 브라우닝을 배치했고 골문은 리우디안주오가 지켰다.

양 팀은 탐색전이 끝나고 둔탁한 롱 볼로 서로의 골문을 겨냥했다. 세트피스에서 박지수가 묵직한 헤딩으로 산둥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칸나바로 감독은 박지수에게 펠레 맨마킹을 지시해 산둥 공격을 묶었다. 선제골은 광저우였다. 전반 35분 웨이쉬하오가 산둥 골망을 흔들었고, 전반전은 광저우의 1골 리드로 끝났다.

산둥은 동점골에 총력을 다했다. 측면 공격 템포를 올려 광저우 진영에 파고 들었다. 광저우는 빠르게 전환해 산둥 공격을 막았다. 박지수가 투지 넘치는 수비로 산둥 크로스를 제어했다. 산둥은 이후에도 펠레에게 볼을 전달하며 득점 기회를 노렸다.

후반 21분 산둥이 동점골을 넣었다. 펠라이니가 전진해 포스트 플레이를 했고, 피지컬을 활용해 장치에게 연결했다. 장치는 과감한 슈팅으로 광저우 골망을 흔들었다. 장치의 슈팅도 정확했지만 펠라이니의 압도적인 피지컬이 돋보였다.

광저우가 추가골을 뽑아냈다. 후반 35분 양리우의 슈팅이 산둥 수비에 맞고 굴절돼 골망을 흔들었다. 양 팀은 종료 직전까지 팽팽하게 싸웠고, 승리의 여신은 광저우에 미소 지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