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은가누 vs 주도산…타이틀로 가는 길목에서 만난 두 야수

스포츠팀 sports@spotvnews.co.kr 2019년 06월 30일 일요일

[스포티비뉴스=스포츠팀] UFC 헤비급 랭킹 3위 주니어 도스 산토스가 시험대에 올랐다. 도스 산토스가 "목표는 오직 챔피언 벨트"라고 밝힌 가운데, UFC 파이트 나이트 미네소타(이하 UFN 미네소타)의 메인이벤트에서 랭킹 2위 프란시스 은가누를 꺾고, 타이틀전 기회를 얻을 수 있을까.

은가누와 도스 산토스가 출격하는 UFN 미네소타는 30일 일요일 오전 10시 프리미엄 스포츠 채널 스포티비 온(SPOTV ON)과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는 미국 현지 해설과 국내 해설 중 선택해서 시청할 수 있으며, 가장 빠른 다시 보기 영상을 제공한다.

순위상으로 언더독인 도스 산토스는 2011년 챔피언이 됐지만, 2차 방어 실패 후 아직까지 정상을 밟지 못했다. 하지만 이번엔 다르다. 승리와 패배를 반복하던 과거와는 달리, 도스 산토스는 블라고이 이바노프, 타이 투이바사, 데릭 루이스를 상대로 3연승을 거뒀다.

그 때문인지 자신감도 엄청나다. 은가누는 이번 경기를 앞두고 본인의 목표는 ‘챔피언’임을 밝혔다. ‘MMA정키’에 따르면 도스 산토스는 “다음은 없다. 승자만이 타이틀 도전의 기회를 얻는다. 내 목표는 오직 챔피언 벨트다. 다시 그때의 영광을 누리고 싶다”며 과거의 명성을 되찾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상대인 은가누의 기세도 좋아 팽팽한 대결이 예상되고 있다. UFC 데뷔 후 6연승을 기록한 은가누는 스티페 미오치치와 데릭 루이스에게 연패를 허용했다. 하지만 은가누는 굴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는 지난 패배를 통해 “한 수 배웠다”고 표현했고, 이후 커티스 블레이즈와 케인 벨라스케즈를 차례대로 제압하며 본인의 진가를 증명했다.

헤비급 신구 타격가가 맞대결을 펼치는 UFN 미네소타의 메인카드는 오는 30일 일요일 오전 10시 스포티비 온(SPOTV ON),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독점 생중계된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는 국내 중계와 미국 현지 해설이 모두 서비스되며, 다시 보기 영상 또한 가장 먼저 제공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