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경은-이용규 소환… 롯데-한화가 처한 ‘우려했던’ 현실

김태우 기자 skullboy@spotvnews.co.kr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 노경은(왼쪽)-이용규의 공백을 지우지 못한 롯데와 한화는 시즌 순위표에서 고전하고 있다 ⓒ한희재 기자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대전, 김태우 기자] 11일 롯데는 하나의 루머를 해명하느라 진땀을 흘려야 했다. 전 롯데 소속이었던 노경은이 사직구장을 방문했고, 자연히 뭔가 계약과 관련된 이야기가 있지 않았겠느냐는 루머였다.

노경은의 사직구장 방문은 사실이었다. 지난 9일 있었다. 그러나 롯데는 계약에 대한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인사차 들려 이윤원 단장을 만났다는 것이다. 구단이 서둘러 루머를 진화하며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이는 롯데가 처한 현실을 보여준다.

만약 롯데의 성적이 좋았다면 노경은의 방문이 계약 이슈로 크게 불거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노경은에 냉담했던 원래의 팬심 또한 그대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롯데는 현재 리그 최하위에 처져 있다. 노경은이 빠진 선발 로테이션은 시즌 내내 힘겹다. 

한화도 마찬가지다. 트레이드 요구 논란을 일으키며 무기한 활동 정지를 받았던 이용규의 빈자리를 그리워하는 팬들이 늘어나고 있다. 잊을 만하면 “이용규의 공백이 크다”는 말이 빗발친다. 만약 한화 외야가 애초 구상대로 자리를 잡았다면 역시 이용규에 대한 여론 또한 유지됐을 것이다. 그러나 현재 한용덕 한화 감독의 가장 큰 고민이 바로 외야다.

두 선수는 각기 다른 이유로 현재 리그에 없다. 노경은은 롯데와 FA 협상이 결렬됐다. 옵션을 두고 생각 차이가 있었다. 롯데와 노경은 모두 양보하지 않은 끝에 결국 갈라섰다. 이용규는 시즌을 앞두고 돌연 트레이드를 요구했다. 한화는 받아들일 수 없었고, 결국 무기한 활동 정지라는 초강수로 맞대응했다. 

여전히 복귀는 험난하다. 노경은은 FA 보상이라는 족쇄에 잡혔다. 한화도 이용규 복귀를 내부에서 논의하는 것이 없다고 강조한다. 명분과 실리를 모두 얻기 위해서는 두 선수 없이도 잘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야 했다. 하지만 두 팀은 그러지 못한 채 최하위권에 처져 있다. “성적이 안 나오면 여론이 바로 바뀔 것”이라던 우려 그대로다.

두 선수의 공백을 지우는 것은 올해뿐만 아니라 앞으로를 생각해도 중요하다. 강팀이 되려면 선발 로테이션을 안정적으로 구축하는 게 첫 번째다. 롯데는 올해 투트랙 1+1 전략 등 다양한 구상을 실험했으나 사실상 실패로 돌아갔다. 한화도 내야에 비해 외야는 아직 불안요소가 많다. 새로운 선수들을 적극적으로 기용했으나 예상대로 당장 성과가 나오기는 쉽지 않았다. 두 선수의 이름이 언급되지 않게 하는 것은 결국 그들의 몫이다.

스포티비뉴스=대전, 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