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할리우드 배우 킴베이싱어 "韓 개식용 중단" 집회→SNS "퍼뜨려달라"[종합]

이지원 기자 llleee24@spotvnews.co.kr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 할리우드 배우 킴 베이싱어가 12일 한국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2019 복날 추모 행동'에 참여해 개 식용 반대를 호소하고 있다. 출처ㅣ킴 베이싱어 인스타그램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할리우드 배우 킴 베이싱어가 한국 개 식용을 반대하는 집회에 참석했다. 그는 한국의 개 식용에 안타까움을 표하며, SNS를 통해 전 세계 누리꾼의 참여를 촉구하는 적극적인 입장을 취했다. 

12일 킴 베이싱어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2019 복날 추모 행동' 에 참석해 "식용 개 거래 금지를 위해 영향력 있는 이들이 용감하게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 앞에서는 초복을 맞아 국내 동물권 단체와 미국 동물권 단체가 모여 '동물임의도살금지법' 통과를 위한 집회를 열었다. '동물임의도살금지법'은 지난해 6월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대표 발의했다. 

'동물임의도살금지법'에 따르면 '축산물 위생관리법'과 '가축전염병 예방법' 등 법률에 따라 예외적인 경우에만 도살을 허용해야 하며, 이때도 고통을 최소화해야 한다. 따라서 현재 '축산물 위생관리법'에서 개는 가축으로 보지 않기 때문에 개 식용이 금지된다고 볼 수 있다. 

킴 베이싱어는 "한국은 유일하게 개 농장이 있는 나라"라면서 한국의 개 식용 중단을 목소리 높여 주장했다. 이어 "더 이상 식용 개가 한국에 없다는 것을 축하하기 위해 가까운 미래에 다시 한국으로 돌아오고 싶다"고 희망을 드러냈다. 특히 "한국의 유명인 등 많은 이들이 이 운동에 함께해 줄 것을 부탁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킴 베이싱어는 이날 자신의 호소가 담긴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는 집회에 참석한 킴 베이싱어와 다수의 취재진 등의 모습이 담겨있다. 킴 베이싱어는 영상과 함께 "소중한 동물들을 고문과 도살에서 지켜내기 위해 말을 퍼뜨려달라. 여러분들은 할 수 있다"는 내용의 글을 남기며 전 세계 누리꾼의 참여를 독려했다.

미국의 모델이자 배우인 킴 베이싱어는 '배트맨', '8마일', '센티넬' 등에 출연했다. 

스포티비뉴스=이지원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