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식당3' 조규현-강호동, 첫 피자·파스타 담당에 '고전'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 tvN '강식당3'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tvN '강식당3' 강호동과 조규현이 잔뜩 긴장했다.

12일 방송된 tvN '강식당3'에서는 '강핏짜'의 오픈 첫 날 모습이 전파를 탔다.

가게 오픈과 동시에 몰려든 손님은 역대 최다였다. 조규현은 급하게 피자 반죽을 준비하며 긴장해 손을 덜덜 떨기까지 했다. 또 피자가 늦게 익자 조급해하는 모습이었다. 강호동도 처음으로 선보이는 파스타에 "이렇게 하는 거 맞나"라며 조급해했다. 또 모양 내는 게 쉽지 않아 고전했다. 반면 피오와 안재현은 차분하게 메뉴를 완성했다.

처음으로 손님에게 나갈 피자를 만드는 조규현에 이수근은 "조셰프님 멋있습니다"라고 칭찬했고, 강호동에게는 "그립지 않으세요?"라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