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리텔V2' 납량특집, 동서고금 귀신들 총출동…김수미 몰래카메라로 '화룡점정'[종합S]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07월 12일 금요일
▲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마리텔V2' 납량 특집이 펼쳐졌다. 

12일 방송된 MBC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에서는 김구라, 정형돈, 김수미, AB6IX의 인터넷 생방송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출연진 모두 '납량 특집' 분장을 하고 등장했다. 송하영은 '마녀 배달부 키키'로 분장한 채 빗자루에 앉아 등장했다. 그는 "일단 분장을 했는데 타는 법을 모르겠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토시오 정형돈과 가위손 장성규가 충격적인 비주얼로 등장했고, 이어 처키 장동민이 찾아와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드라큘라 김구라와 처녀귀신 장영란까지 모두 도착했다. 그러자 커튼 뒤에 숨어있던 이사벨 김수미가 욕설을 외치며 튀어나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그룹 'AB6IX'의 멤버들까지 드라큘라를 연상하는 붉은색의 코디를 입고 등장했다. 출연진들이 모두 도착하자 김수미는 AB6IX 이대휘의 인사에도 "귀찮으니 저리 가"라고 말하며 기선제압을 했다.

이어 방송이 시작됐다. 김수미는 방송을 켜자마자 "기부 좀 많이 하세요. 좋은 말로 할 때"라면서 욕설 개인기로 포문을 열었다.

김수미와 장동민의 첫 코너는 심령사진 아이 트래킹이었다. 김수미는 심령사진에서 귀신을 발견하지 못하고 "어디? 어디?"라고 되묻다가 마침내 찾은 후 괴성을 지르며 놀랐다.

이어 정형돈 방송에서는 '(여자) 아이들'의 우기가 할리퀸으로 분장한 채 등장했다. 우기는 잘하는 게 있냐는 질문에 "제가 신 걸 진짜 좋아한다"면서 식초를 마실 수 있다고 답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장성규와 식초 원샷 대결을 펼쳤고 장성규는 "아버지 발냄새가 입에서 난다"며 고통스러워 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 '소름 끼치는 고음 대결'이 펼쳐졌다. 최강자는 전문가와 기계가 판단한 D#7의 고음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음향 전문가는 "이런 비명 고음은 처음이다. 조수미씨보다 훨씬 높은 음이다"라면서 감탄했고 최강자는 "어머니 회사갈 때 아이 봐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고음의 인사를 건네며 상금을 타갔다. 

세 번째 최강자는 김수미로, '떡 썰기'를 대결 종목으로 들고 등장했다. 그는 방송 도중 칼에 베이는 몰래 카메라를 펼쳐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동민은 피를 철철 흘리는 김수미의 손에 "더 뿌려야 돼"라며 가짜 피를 더 뿌렸고 뒤늦게 진실을 알게 된 출연진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정말 놀랐다. 선생님이라 뭐라 할 수도 없고"라고 푸념했다. 김수미는 "난 어릴때부터 이렇게 놀리는 것을 좋아했지롱"이라며 약을 더 올렸다 .

한편 AB6IX 방송에서는 '본브레이킹' 강좌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AB6IX에 본브레이킹 댄스를 알려줄 강사로는 전영이 출연했다. 전영은 데드 암, 로프 등의 동작을 알려주며 시범을 보였다. 멤버들은 좀비를 연상케 하는 움직임에 경악하는가 하면, 동작을 성공한 멤버 영민에게 "너무 징그러"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