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주 게임노트] '터커 결승포+이우성 쐐기포' KIA, 총력전 한화에 10-7 승리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07월 14일 일요일

▲ KIA 이우성(가운데)이 거포 본능을 발휘하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광주, 신원철 기자] KIA가 투수 6명을 투입한 한화를 꺾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KIA 타이거즈는 14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경기에서 10-7로 이겼다. 전날 5-10 패배를 갚는 승리. KIA가 주말 3연전에서 2승 1패로 우위를 점했다. 

초반은 KIA의 분위기였다. 1회 안치홍의 선제 희생플라이가 나왔다. 짧은 뜬공이었는데 김종국 3루 주루코치의 판단이 빛났다. 김선빈이 홈을 밟았다. 1-1 동점이던 2회에는 박찬호와 김주찬의 연속 적시타로 3-1까지 앞섰다. 

KIA는 3회에도 집중력을 발휘했다. 이우성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더 달아난 뒤 박찬호와 김선빈의 적시타까지 묶어 6-1을 만들었다. 한화 채드 벨은 3회 아웃카운트를 잡지 못하고 강판됐다. 2이닝 6피안타 4실점. 

한화는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4회 상대 실책으로 얻은 무사 만루 기회에서 최재훈의 적시타와 폭투로 2점을 따라잡았다. 6회에는 1사 만루에서 노시환이 행운의 안타로, 정은원이 2루수 땅볼로 타점을 올렸다. KIA 터너가 6회를 다 마치지 못한 채 5.1이닝 5실점(4자책점)을 끝으로 교체됐다. 

▲ KIA 이우성 ⓒ 곽혜미 기자
6-5, 1점 차까지 쫓긴 KIA는 6회 다시 힘을 냈다. 김주찬의 볼넷과 김선빈의 우전안타로 무사 1, 2루가 됐고 프레스턴 터커가 오른쪽 담장을 때리는 2루타를 날렸다. 7-5, 그러나 이 리드는 다음 수비에서 사라졌다. 

한화가 7회 동점을 이뤘다. 1사 1, 2루에서 김태균과 최재훈이 연속 적시타를 때렸다. 그러나 한화는 끝내 역전에는 실패했다. 다음 타자 정근우가 2루수 병살타에 그쳤다. 8회에는 1사 3루에서 오선진의 3루수 땅볼에 정은원이 득점에 실패했다. KIA 3루수 박찬호가 민첩하게 대처했다. 

버티고 버틴 KIA는 8회 또 한 번 앞서갔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터커가 송은범을 상대로 우월 솔로 홈런을 날렸다. 안치홍의 좌전안타 뒤 이우성이 다시 담장을 넘겼다. 쐐기포였다. KIA는 9회 마무리 투수 문경찬을 투입해 3점 리드를 지켰다. 

스포티비뉴스=광주,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