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연패' 남기일 감독 "결과 아쉽다. 득점 찬스 놓쳐서 패배 "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07월 14일 일요일
▲ 3연패 한 성남의 남기일 감독. 골 결정력 부재에 울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성남, 이종현 기자] 3연패에 빠진 성남 FC의 남기일 감독이 아쉬운 심경을 드러냈다. 

성남은 14일 오후 7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 대구 FC와 홈 경기에서 0-1로 졌다. 전반전 몰아붙였지만, 득점하지 못했다. 결국 후반전 2분 세징야에게 실점하며 무너졌다. 최근 3연패 부진에 빠졌다. 

경기 후 남기일 감독은 전반전 좋은 경기력에도 웃지 못한 것에 대해 골 결정력 아쉬움을 들었다. 실제 전반전 성남은 에델, 이현일, 이재원이 득점을 할 가능성이 있었다. 하지만 조현우의 선발과 골 결정력이 부족해 득점하지 못했다. 

경기 후 이에 대해 남기일 감독도 아쉬움을 여러 차례 드러냈다. 

다음을 남기일 감독과 일문일답

-소감
"준비한 대로 찬스는 많이 났다. 골에 가까운 장면도 잘 만들었다 마무리가 아쉽다. 오랜만에 탄천종합운동장에 왔고, 팬들에게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그렇지 못해 아쉽다. 선수들은 정말 끝까지 최선을 다했는데 결과가 많이 아쉽다." 

-결과는 아쉽지만, 긍정적인 부분
수요일 경기하고 부상 선수, 경고 누적으로 선수들이 빠졌다. 짧은 시간이지만, 대구를 상대로 준비한 게 있었다. 그런 걸 전반은 잘 보여준 것 같다. 골에 가장 가까운 찬스가 많았는데, 찬스 만들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요인으로 볼 수 있다. 후반전 실점하고 실점하고 역습을 내준 게 부족했다.

-급격히, 후반전 무너진 요인은?
"잘할 때 찬스 많이 만들고, 골이 들어가게 되면 선수들이 힘을 받고 하게 된다. 경기를 잘하고, 어이없게 실점하면 선수들이 많이 업다운이 된다. 그게 아쉬웠던 경기라고 생각한다." 

-결국 영입해야 하지 않나.
"여름 이적 시장에서 다른 팀 선수를 데려오기는 쉽지 않다. 모든 팀들이 성적을 내야 한다. 더운 날씨에 선수 층이 두꺼워야 한다는 걸 모든 팀들이 알고 있다. 외국인 선수를 보고 있다. 하지만 시간이 많지 않고, 가까운 쪽에서 데려오려고 하고는 있다. 잘 풀어야 영입이 된다. 새로운 선수 영입도 영입이지만, 부상 선수가 빨리 돌아왔으면 좋겠다." 

스포티비뉴스=성남, 이종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