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도훈 감독 "전북전 결과 내고 있어, 자신감 얻었을 것"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07월 14일 일요일
▲ 김도훈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전주, 유현태 기자] 김도훈 감독은 전북 원정에서 승점을 따낸 것이 힘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는 14일 '전주성'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1라운드에서 1-1로 비겼다.

김도훈 감독은 "두 팀 다 원하는 결과는 아니었다. 저희도 비기는 것이 아니라 이기기 위해서 왔다. 전주성에서 승리는 쉽지 않지만 최선을 다했다"며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난해까지) 이기기 쉽지 않았던 전북을 상대로 결과도 일단 내고 있다. 계속해낼 수 있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우승을 향해 도전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김도훈 감독과 일문일답.

- 경기 소감

두 팀 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 수고했다는 말을 하고 싶다. 관중들에게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두 팀 다 원하는 결과는 아니었다. 저희도 비기는 것이 아니라 이기기 위해서 왔다. 전주성에서 승리는 쉽지 않지만 최선을 다했다. 다음을 준비하겠다.

- 오승훈의 선방을 평가해준다면.

오승훈은 잘 막았다. 고군분투해줬다. 그 덕분에 승점 1점을 번 것 같다. 좋은 선방을 여럿 해냈다고 생각한다.

- 경기 끝나고 심판과 무슨 이야기를 나눴나.

일단 수고했다. 경고 받을 때 상황을 물었다. 심판은 존중해야 한다. 벤치는 그런 상황에 대해서 잘 몰랐다. 원만하게 끝났다.

- 두 번의 전북과 싸움에서 지지 않았다.

이기기 쉽지 않았던 전북을 상대로 결과도 일단 내고 있다. 계속해낼 수 있는 자신감을 얻었다고 생각한다. 전북도 우리를 견제해야 할 것이다. 전북은 우승 후보인 만큼, 우리는 다크호스로서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

- 믹스의 거취는.

빨리 발표를 했으면 좋겠다. 좋은 쪽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맨체스터시티 측에서 와야할 것이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시간이 좀 걸리는 것 같다.

스포티비뉴스=전주, 유현태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