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키움 브리검, 삼성전 6이닝 1실점(비자책점) 8승 요건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제이크 브리검. ⓒ 키움 히어로즈
[스포티비뉴스=고척돔, 박성윤 기자]키움 히어로즈 외국인 선발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근소한 리드에서 교체됐다.

브리검은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비자책점)을 기록하고 팀이 2-1로 앞선 7회초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팀 리드가 지켜지면 브리검은 시즌 8승(3패)을 챙긴다.

브리검은 1회초 1사에 김성훈, 2사 주자 1루에 다린 러프에게 볼넷을 내주며 위기를 자초했다. 그러나 2사 1, 2루에 김동엽을 상대로 3루수 땅볼을 끌어내 이닝을 끝냈다. 1회말 팀 타선이 1점을 뽑았다.

2회 이학주 이성곤 박찬도를 상대로 삼지범퇴 이닝을 만든 브리검은 3회초 선두 타자 김도환을 만나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다. 그러나 유격수 김하성이 공을 더듬었고 무사 주자 1루가 됐다.

실책은 실점으로 이어졌다. 박해민을 삼진으로 잡은 브리검은 김성훈을 만나 유격수 땅볼을 끌어내 2사 1루로 상황을 바꿨다. 브리검은 이원석을 넘지 못했다. 이원석에게 좌익수 키를 넘기는 1타점 2루타를 허용해 1-1 동점이 됐다.

브리검은 4회초 다시 실점 위기에 섰다. 2사에 이성곤에게 빗맞은 2루타를 맞았다. 3루수 쪽으로 빗맞은 타구가 떴다. 타구는 3루수 키를 넘어갔고 좌익수 쪽 파울 지역으로 굴러가 2루타가 됐다. 브리검은 흔들리지 않고 박찬도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어렵지 않게 위기에서 벗어났다.

5회초 브리검은 선두 타자 김도환에게 볼넷을 줬다. 박해민 희생번트로 1사 2루, 김성훈 2루수 땅볼로 2사 3루가 됐다. 브리검은 앞서 적시타를 허용한 이원석을 상대로 헛스윙 삼진을 끌어내 연거푸 당하지 않았다.

브리검은 6회초 러프를 유격수 땅볼로 잡았다. 김동엽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지만, 이학주를 포수 파울 플라이로 잡았다. 이때 2루 도루를 시도한 김동엽이 귀루하지 못했고, 세 타자만으로 이닝은 끝났다. 브리검은 7회초 조상우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스포티비뉴스 고척돔,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