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이강철 감독 "팬들 덕에 전반기 유종의 미 거뒀다"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9년 07월 18일 목요일
▲ 이강철 kt 위즈 감독 ⓒ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kt 위즈가 올 시즌 두산 베어스에 2번째 싹쓸이 시리즈를 챙기며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kt는 지난 5월 21일부터 23일까지 수원에서 두산에 창단 첫 싹쓸이 승리를 거뒀다. 21일 12-7, 22일 3-1, 23일 3-2로 승리했다. 잠실에서는 올 시즌 첫 싹쓸이 승리를 거뒀다. 

kt는 18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두산과 시즌 12차전에서 7-4로 이겼다. kt는 5연승을 질주하며 47승49패1무로 전반기를 마쳤다. 두산은 3연패에 빠지며 57승39패 3위를 기록했다. 

선발투수 라울 알칸타라는 전반기 8승(8패)을 수확했다. 7⅓이닝 8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3실점 호투를 펼쳤다. 타선에서는 

타선은 장단 13안타를 몰아쳤다. 1번 타자 김민혁과 2번 타자 오태곤이 각각 3안타, 4안타씩 치며 타선에 불을 붙였다. 4번 지명타자로 나선 유한준은 3타수 3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이강철 kt 감독은 "선발 알칸타라가 3회 홈런 허용 외에는 흠 잡을 데 없는 호투를 했고, 이대은도 경기를 잘 끝내줬다. 테이블 세터인 김민혁과 오태곤이 기회를 만들고 중심 타선인 로하스와 유한준이 해결하는 좋은 흐름이 이어져 승리할 수 있었다"고 경기를 되돌아봤다. 

이어 "선수들과 코치진 프런트가 모두 한마음으로 전반기 동안 수고 많았고, 팬들의 열렬한 응원까지 더해져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었다. 후반기에 더욱 분발하겠다"고 다짐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