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광주 수영선수권] '최종 6위' 김서영 "올림픽으로 가는 좋은 과정이라고 생각"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 2019년 FINA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을 마친 뒤 퇴장하는 김서영 ⓒ 연합뉴스 제공

[스포티비뉴스=광주, 조영준 기자] "이번 경기 아쉬움은 오늘로 끝내고 싶어요. 앞으로 나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더 준비해야할 것 같습니다."

한국 여자 수영의 간판 김서영(25, 경북도청, 우리금융그룹)은 최선을 다했지만 여전히 세계의 벽은 높았다.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그는 한국 여자 경영 사상 첫 메달에 도전했다.

그리고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세운 한국 기록인 2분08초34 경신도 노렸다. 새로운 한국 기록에 도전한 김서영은 2분10초12에 그치며 다음을 기약했다.

김서영은 22일 광주광역시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년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 세계 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10초12의 기록으로 6위에 올랐다. 김서영은 7번째로 터치패드를 찍었지만 오하시 유이(일본)가 실격하면서 최종 6위에 이름을 올렸다.

경기를 마친 그는 믹스트존에서 취재진들을 만났다. 그는 "제 기록을 깨는 것이 목표였는데 아쉽다"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지난해 아시안게임과 비교해 준비 과정이 어떻게 달랐냐는 질문을 받았다. 김서영은 "지난해에는 연습 페이스가 좋았고 오늘도 컨디션이 좋았다. 자신감 있게 하려고 했는데 결과적으로 기록이 아쉬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경기가 마지막이 아니고 앞으로 (개인혼영) 400m도 남아 있다. 이 경기 아쉬움은 오늘로 끝내고 앞으로 나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하겠다"며 아쉬움을 달랬다.

김서영은 이번 대회 유일한 메달 후보로 주목을 받았다. 자신에게 쏟아지는 기대에 대해 부담감이 없었냐는 질문을 받은 그는 "아예 없었다고 할 수는 없다. 나 자신에게 집중하려고 노력했고 내 경기, 나를 위한 무대라는 생각 밖에 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접영과 배영으로 진행된 100m 구간까지 김서영은 3위를 달렸다. 그러나 평영에서 경쟁자들에게 추월을 허용했다.

김서영은 "올해는 평영에 더 집중했는데 빠른 기간에 보완되는 것은 아니다"며 "이번 대회에서는 이 정도였지만 내년 올림픽을 향해 나가는 좋은 과정이라고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광주, 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