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낚시꾼 스윙' 최호성, PGA 투어 세 번째 도전…'이번에는 컷 통과'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07월 25일 목요일

▲ 최호성 ⓒ Gettyimages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낚시꾼 스윙' 최호성(46)이 미국 프로 골프(PGA) 투어 대회에 세 번째 도전장을 던졌다.

최호성은 25일(한국 시간) 미국 네바다주 리노의 몽트뢰 G&CC(파72·7천472야드)에서 열리는 PGA 투어 배러쿠다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이번에도 최호성은 초청 선수 자격으로 필드에 선다. 그는 지난 2월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PGA 투어 데뷔전을 치렀다. '낚시꾼 스윙'을 연상하게 만드는 독특한 스윙 자세로 화제를 모은 그는 국내와 아시아 지역은 물론 미국에서도 관심을 받았다.

최호성의 '낚시꾼 스윙'은 PGA 투어까지 진출했다. 그는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서 컷 통과를 노렸지만 실패했다. 이달 초에는 존 디어 클래식에서 초청을 받았다.

이 대회에서도 최호성은 3라운드 진출에 도전했다. 그러나 하위권에 그치며 일찍 짐을 쌌다.

이번 배러쿠다 챔피언십에서 그는 다시 한번 컷 통과에 도전한다. 이번 대회는 같은 기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에서 열리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과 일정이 겹친다.

상위권 선수 대부분은 세인트 주드 인터내셔널에 출전한다. 순위 경쟁의 부담을 던 최호성은 본선 진출의 기회를 얻었다.

이번 대회는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진행된다. 앨버트로스 8점, 이글 5점, 버디 2점을 준다. 파는 0점이다.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후로는 일괄적으로 3점씩 뺀 점수 합계를 매기는 방식이다.

'바람의 아들' 양용은(47)과 위창수(47) 배상문(33) 이경훈(28)도 이번 대회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디 오픈에서 카트 사용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하자 불참을 선언했던 존 댈리(미국)도 출전한다.

스포티비뉴스=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 연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