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톡] 박흥식 대행, "불펜 무실점+8회 집중력으로 역전"

고유라 기자 gyl@spotvnews.co.kr 2019년 08월 08일 목요일
▲ KIA 프레스턴 터커(왼쪽)-박흥식 감독대행 ⓒKIA 타이거즈

[스포티비뉴스=광주, 고유라 기자] KIA 타이거즈가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KIA는 8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한화 이글스전에서 8회 프레스턴 터커의 결승타를 앞세워 5-2로 이겼다. KIA는 전날(7일) LG전 10-5 승리에 이어 2경기 연속 역전승했다.

KIA는 1-2로 뒤진 8회 이창진의 안타 후 박찬호가 기습 번트 안타로 출루했고 상대 투수 실책이 나오면서 무사 2,3루를 만들었다. 김선빈이 1타점 동점 희생플라이를 날렸다. 터커가 바로 역전 적시타를 때렸다. 안치홍, 김주찬이 연속 적시타를 쳐 점수차를 벌렸다.

KIA 선발 터너는 5이닝 5피안타 3탈삼진 5사사구 2실점을 기록했다. 고영창이 구원승을 안았고 마무리 문경찬은 1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15세이브를 올렸다.

경기 후 박흥식 KIA 감독대행은 "오늘 전체적으로 안 풀린 경기였지만 불펜투수들의 무실점 피칭과 8회 타선의 집중력으로 역전할 수 있었다. 고영창의 데뷔 첫 승을 축하한다. 경기 초반 날씨가 좋지 않았는데 마지막까지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광주, 고유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