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英 언론, 라멜라 경기력 혹평…"손흥민 돌아오면 벤치”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입지 잃은 라멜라(왼쪽)와 토트넘 핵심으로 성장한 손흥민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영국 언론이 에릭 라멜라에게 물음표를 던졌다. 손흥민이 돌아오면 곧바로 벤치라며 혹평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애스턴 빌라와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서 최정예를 가동하지 못했다. 델레 알리가 부상에 신음했고, 손흥민은 지난 시즌 징계로 2라운드까지 뛸 수 없었다.

라멜라 카드를 꺼냈지만 그리 좋지 않았다. 손흥민 징계 빈자리를 효과적으로 메우지 못했다. 13일(한국시간) 영국 언론 ‘HITC’도 “라멜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토트넘 개막전에서 무언가 보여줘야 했지만 실패했다. 전혀 인상적이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모든 자원이 돌아온다면 주전에서 밀릴 거라고 내다봤다. 매체는 “크리스티안 에릭센은 교체로 들어와 인상적이었다. 지오바니 로 셀소는 곧 출전할 수 있다”라면서 “손흥민이 징계 해제 후 돌아온다면 라멜라는 벤치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맨시티전 뒤에 돌아온다. 라멜라가 이번 시즌 주전 경쟁 성공하려면 2라운드에서 뭔가를 보여줘야 한다. ‘HITC’도 “라멜라가 2라운드에서 인상적이라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조금 더 지켜볼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상대는 맨체스터 시티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