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박흥식 대행 "김기훈에게서 희망 봤다"

김민경 기자 kmk@spotvnews.co.kr 2019년 08월 14일 수요일
▲ KIA 타이거즈 김기훈 ⓒ KIA 타이거즈
[스포티비뉴스=광주, 김민경 기자] "경기는 졌지만, 김기훈에게서 희망을 봤다."

박흥식 KIA 타이거즈 감독 대행이 14일 광주 두산 베어스전에 앞서 영건 김기훈을 칭찬했다. 김기훈은 광주동성고를 졸업하고 올해 1차 지명으로 KIA에 입단한 신인이다. 제구 불안으로 성장통을 겪은 김기훈은 현재 임기영과 4, 5선발 경쟁을 하고 있다.

김기훈은 13일 광주 두산전에서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3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쳤으나 패전을 떠안았다(KIA 2-5 패). 타선이 장단 9안타에 7사사구를 얻고도 2점을 뽑는 데 그치면서 힘을 실어주지 못했다. 

박 대행은 "잔루가 너무 많았다. 그런 경기는 이길 수 없다. 어제(13일)는 득점권에서 무기력했다"고 되돌아보면서 "희망은 김기훈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제구도 잡힌 것 같고, 로케이션도 안정돼 있었다. 구속은 140km 초반이 나오는데, 본인 릴리스 포인트만 제대로 잡히면 4~5km 정도는 올릴 수 있다. 제구에 신경을 많이 쓰는 게 느껴지고, 변화구 구사도 좋았다"고 칭찬했다. 

스포티비뉴스=광주, 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