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좋아하면 울리는' 송강 "900대1 뚫었다? 후회없이 오디션"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 송강.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의 송강이 900대1의 경쟁률을 뚫고 주연을 꿰찬 소감을 전했다.

송강은 20일 오전 서울 JW메리어트 동대문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언플러그드 보이', '오디션'으로 인기를 얻은 만화가 천계영이 2014년부터 연재한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특히 송강은 9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부잣집 아들에 완벽한 외모를 지닌 진정 다이아몬드 수저지만 마음만은 공허한 황선오 역을 꿰차 화제가 됐다.

송강은 "오디션장에 가서 준비한 걸 못 보여줬을 때 후회가 남는다. '좋아하면 울리는'에서는 모든 걸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저는 후회없이 다 했다고 생각한다"고 싱긋 웃었다. 송강은 이 캐릭터는 내 것이 확실하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하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나정 감독은 송강에 대해 "처음엔 모델인가 했는데 어려서부터 연기만을 준비했더라. 볼 때마다 달랐는데 선우는 극 중에서도 변신이 많다. 기본적으로 자신감이 넘치고 해맑은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이야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은 오는 22일 서비스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