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열의 음악앨범' 감독 "한 화면에 담긴 정해인 김고은, 이렇게 빛날줄이야"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08월 20일 화요일

▲ 배우 김고은 정해인. 한희재 기자 hhj@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의 정지우 감독이 정해인 김고은 두 배우의 투샷이 가장 강력한 캐스팅 이유였다고 털어놨다.

정지우 감독은 20일 오후 서울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나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다. 김고은 정해인이 주연을 맡아 1994년부터 2005년에 이르는 사랑 이야기를 그려냈다.

정지우 감독은 김고은 정해인을 캐스팅한 데 대해 "어떤 작품을 봤다거나 인연이 있다거나 하는 것보다 제일 강력한 이유는, 보셔서 아시겠지만 이 두 사람이 한 화면에 나올 떄 얼마나 어울리는지, 반짝이는지였다"고 강조했다.

정지우 감독은 "함께 있으면 빛날 것이라고 생가했다. 그것을 제가 이정도까지 느낄 수 있을지는 예상하지 못했다"며 "사실 마음이 그렇더라도 두 사람을 한 영화에 쉽게 모으지 못한다. 그러나 운 좋게 두 사람과 작업할 수 있게 돼서 저는 정말로 좋았다"고 덧붙였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8월 28일 개봉한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