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토리S] 메간 폭스, 압구정을 할리우드로 만든 '섹시 카리스마'의 정석

곽혜미 기자 khm@spotvnews.co.kr 2019년 08월 21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서울, 곽혜미 기자]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 제작 보고회가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렸다. 메간 폭스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5년 만에 내한한 메간 폭스는 코르셋 형태의 튜브톱에 골반 라인을 따라 볼륨이 들어간 블랙 바지를 입고 입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곳이 할리우드인가 라는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독보적인 섹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한편 '장사리'는 평균 나이 17세, 훈련 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작품으로 곽경택 감독과 김태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극 중 메간 폭스는 종군 기자 매기 역을 맡았다. 

압구정에 뜬 메간 폭스 

메간 폭스, '앉아만 있어도 섹시해' 


메간 폭스, '곽경택 감독님 좋아요~' 


메간 폭스, 입체적인 이목구비 


메간 폭스, 그냥 걷기만 해도 '폼이 나' 


메간 폭스, '매혹적이다' 


메간 폭스, 아찔한 자태 


메간 폭스, 섹시 카리스마 


메간 폭스, 독보적인 아우라 


메간 폭스, 강렬한 눈맞춤 


메간 폭스, 경례로 마무리 



스포티비뉴스=서울, 곽혜미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