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 뉴캐슬전 벤치가 적합”…英 매체 선발 여론에 반문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08월 23일 금요일
▲ '손흥민 선발 유력하지만...' 일각에서는 벤치를 예상하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손흥민이 지난 시즌 징계를 끝내고 뉴캐슬전에 돌아온다. 선발에 힘이 실리지만, 일각에서는 벤치에서 시작이 옳다는 반응이다.

토트넘은 26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뉴캐슬과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를 치른다. 개막전서 애스턴 빌라를 잡고, 맨체스터 시티 원정서 승점 1점을 확보한 만큼 안방에서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누구보다 화려한 2018-19시즌을 보낸 손흥민이 돌아온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본머스전 퇴장 징계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까지 출전할 수 없었다. 현지에서는 “손흥민이 뉴캐슬전에 선발로 나오지 않는다면 깜짝 놀랄 것”이라며 선발 출전에 고개를 끄덕이고 있다.

당연한 반응이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홀로 해리 케인 부상 공백을 메웠고, 날카로운 골 감각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기여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 아시안컵 차출에도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했다.

23일 영국 매체 ‘HITC’는 다른 의견을 냈다. 매체는 “지난 시즌 퇴장 징계가 끝났다. 이번 주에 자유로운 몸으로 돌아온다. 다만 손흥민은 아직 2019-20시즌을 치르지 않았다. 벤치에서 출발하는 방향이 논리적이다”고 반문했다. 

프리시즌을 했지만 실전 감각에 물음표를 던진 셈이다. 하지만 지난 시즌 맹활약을 간과할 수 없다. ‘HITC’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어떤 공격수를 선발로 내보내야 할지 큰 결정을 해야 한다. 루카스 모우라도 직선적인 공격으로 매번 출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