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Talk] 문선민, “대표팀 기대 안 해…목표는 전북 우승”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08월 24일 토요일

▲ 문선민 ⓒ박주성 기자

[스포티비뉴스=전주, 박주성 기자] 문선민이 대표팀을 발탁을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북 현대는 24일 저녁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 2019 27라운드에서 성남FC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승점 57점 전북은 승점 58점 울산에 밀려 2위로 내려앉았다.

경기 후 문선민은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공격 상황에서 찬스가 많았는데 놓쳤다. 운도 없었고, 마무리를 개선해서 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도록 공격수들이 분발해야 할 것 같다고 자책했다.

대표팀은 오는 26일 대표팀 명단을 발표한다. 문선민은 기대 안 한다. 저번에도 말했듯이 팀의 우승이 목표고 조금 더 팀에 기여하고 싶다. 기대하지 않고 있다. 벤투호 코치진의 방문도 알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번 경기에서 가장 안 된 부분은 뭘까. 문선민은 곧바로 마무리다. 공격수로서 마무리를 했어야 하는데 골이 잘 안 들어갔다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북은 울산에 밀리며 리그 2위가 됐다. 그는 다시 언제든지 뒤집을 수 있는 1점 차이다. 준비를 잘해서 다시 치고나갈 수 있도록 분발하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성남 수비수들이 몸을 날려 막는 모습을 보였다. 성남이 더 그 부분에서는 간절했던 것 같다. 그래서 골이 안 들어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전주, 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