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KT 타선 완벽 봉쇄' 라이블리, 전학생 '효자투'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09월 10일 화요일
▲ 벤 라이블리. ⓒ 삼성 라이온즈
[스포티비뉴스=대구, 박성윤 기자]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선발투두 벤 라이블리가 KT 위즈 타선을 완벽하게 잠재웠다.

라이블리는 10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KT 위즈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3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삼성은 3-1로 이겼다.

라이블리는 올 시즌 중반 삼성에 들어온 '전학생'이다. 초반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2이닝 9실점을 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날 경기 포함 라이블리는 최근 3경기에서 6이닝 이상을 늘 책임졌고, 2실점 이하 투구를 펼치며 제 몫을 다하고 있다.

라이블리는 큰 위기 없이 경기 초반을 풀어갔다. 1회초 김민혁 문상철 강백호를 상대로 삼자범퇴 이닝을 이끈 라이블리는 2회초 1사에 멜 로하스 주니어를 상대로 볼넷을 줬다. 라이블리는 흔들리지 않고 박경수를 삼진, 황재균을 좌익수 뜬공으로 묶었다.

라이블리는 3회초 장성우 심우준 김민혁으로 이어지는 타선을 다시 삼자범퇴로 물리쳤다. 4회초에 라이블리는 문상철에게 유격수 쪽 내야안타를 허용해 첫 피안타를 기록했다. 그러나 강백호 유한준 로하스를 모두 범타로 돌려세워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호투는 이어졌다. 라이블리는 5회초 박경수 황재균 장성우를 삼자범퇴로 돌려세웠다. 6회초에는 문상철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으나 김우준 김민혁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강백호를 2루수 땅볼로 묶었다.

타선이 6회말 2점을 뽑았다. 3-0 리드에서 라이블리는 7회말 유한준 로하스를 상대로 아웃카운트 2개를 만들었다. 라이블리는 박경수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으며 3이닝 만에 실점 위기에 섰다. 그러나 황재균을 유격수 땅볼로 막아 계속 무실점 흐름을 탔다.

라이블리는 8회말 조용호 심우준 김민혁을 삼자범퇴로 막고 이날 투구를 마쳤다. 라이블리는 팀 승리를 눈앞까지 이끌며 이날 임무를 마쳤다.

스포티비뉴스 대구,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