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벤투스 사리 감독 “경기 잘했는데, 세트피스 실점 아쉽다”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경기가 끝나고 인터뷰하는 사리 감독 ⓒ민성훈 통신원
[스포티비뉴스=마드리드(스페인), 민성훈 통신원]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이 열심히 뛴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하지만 세트피스 실점에 아쉬워했다.

유벤투스는 19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아틀레티코와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D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2-2로 비겼다. 콰드라도와 마투디이가 터지며 리드를 잡았지만, 아틀레티코 세트피스에 실점했다.

전반전은 탐색전이었다. 팽팽한 공방전이었다. 골은 후반전에 터졌다. 콰드라도가 감각적인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고 마투이디가 정확한 헤더로 아틀레티코 골망을 뒤흔들었다. 하지만 아틀레티코는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25분 사비치가 만회골을 넣으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고 경기 종료 직전 에레라가 세트피스에서 동점골을 넣었다. 

경기가 끝난 뒤에 사리 감독은 최선을 다한 선수들을 격려했다. “난 우리 선수들이 잘 했다고 생각한다. 후반전에 경기력이 크게 개선됐다. 경기가 우리 손에 있었다고 생각했다”라고 평가했다.

유벤투스는 2골을 먼저 넣고 실점했다. 후반 추가 시간 아틀레티코 세트피스에 무릎을 꿇었는데 사리 감독도 이 점을 짚었다. “콰드라도가 열린 공간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일 거라고 생각했고 실제로 그랬다. 그런데 우리는 세트피스 수비에 집중력이 필요했다. 훈련장에서 더 연습을 해야한다”라며 막판 실점에 아쉬워했다.

스포티비뉴스=마드리드(스페인), 민성훈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