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뭉쳐야 찬다' 측 "양준혁 스캔들 조치無…방송‧녹화 정상 진행"[공식입장]

유지희 기자 tree@spotvnews.co.kr 2019년 09월 19일 목요일

▲ 프로야구 선수 출신 양준혁이 성 스캔들에 휘말렸다. ⓒ한희재 기자
[스포티비뉴스=유지희 기자]프로야구 선수 출신 양준혁이 성 스캔들에 휘말린 가운데 그가 출연 중인 '뭉쳐야 찬다' 측은 "녹화와 방송을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19일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측은 스포티비뉴스에 "이번주 진행되는 녹화와 방송 일정은 변동사항이 없다"며 "정확한 사실관계가 밝혀지기 전 특별한 조치 계획은 없다. 추이를 조심스럽게 지켜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뭉쳐야 찬다' 측은 양준혁 관련 논란이 일어난 지난 18일 "추이를 지켜볼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18일 한 여성은 SNS에 양준혁이 잠에 빠진 사진을 공개하는 동시에 "양준혁,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 잘못한 건지 감이 안오신다면서,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보라"며 "뭐를 잘못했는지 모른다고? 난 수치심에 얼마나 죽고 싶은데"라고 피해를 주장했다.

같은 날 양준혁은 SNS에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그리고 남자라는 이유로 공격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 하여 변호사를 통하여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한다"고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이번에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저를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의 그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이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히며 자연스러운 이성 간의 만남과 결별이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날 양준혁 법률대리인인 청백공동법률사무소 박성빈, 전원진 변호사는 양준혁 야구재단을 통해 입장을 발표했다. 이들은 "모 여성이 SNS에 올린 사진에 딸린 글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명백한 허위의 글을 분명히 밝힌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그 여성분의 악의적인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뒷받침하는 정황증거가 확보되었고, 이는 추후 진행될 형사 절차에서 제출될 것"이라며 "그 증거에서 양준혁씨에게 두려움을 느끼게끔 하기 위하여 양준혁씨를 협박한 정황도 발견되었으며, 저희는 이 역시 문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유지희 기자 tree@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