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날녹여주오' 윤세아 "'삼시세끼' 동료들 '기깔나게 잘해야 한다' 조언"

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2019년 09월 20일 금요일
▲ 날 녹여주오 윤세아. 제공ㅣtvN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날 녹여주오' 윤세아가 '삼시세끼'를 함께하는 염정아, 박소담의 응원에 대해 "기깔나게 잘해야 한다더라"고 말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 기자간담회가 20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가운데 윤세아가 이와 같이 밝혔다.

윤세아는 20년 전 마동찬(지창욱)과 결혼까지 약속했던 아나운서 나하영 역을 맡았다. 그는 "아나운싱이 굉장히 어렵더라. 그 안에서도 충분히 연기를 해줘야해서 이금희 아나운서님이 적극 도움을 주셔서 지금도 최선을 다해 연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삼시세끼' 친구들은 '기깔나게 잘해야 한다'고 힘을 북돋아주고 있다. 감사하고 행복한 나날들이다"라고 덧붙였다.

윤세아는 이번 캐릭터에 대해 "20년을 기다려온 사랑에 대해 많이 생각했다. 나이가 들며 느껴지는 감정이 있다. 제가 개인적으로 애써 외면했던 감정들이 하영이와 닿아있고 솔직해져서 위로와 공부가 되는 작품이다"라고 밝혔다.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두 사람이 20년 후 깨어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생존하기 위해서는 체온이 33도를 넘지 않아야 한다는 부작용 속 두 사람의 '해동 로맨스'를 보여줄 예정이다.

'날 녹여주오'는 오는 28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bestest@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