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 도움·케인 골' 토트넘, 레스터에 1-0 리드(전반종료)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 선제골을 넣는 케인 ⓒ 연합뉴스/로이터
[스포티비뉴스=레스터(영국), 신인섭 통신원] 손흥민이 시즌 1호 도움을 기록한 가운데 토트넘이 리드를 잡고 전반을 마쳤다.

토트넘은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킥오프 한 레스터와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에서 전반을 1-0으로 마쳤다. 손흥민이 도움, 케인이 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다이아몬드 4-4-2 진영으로 최전방에 케인과 손흥민, 미드필드는 라멜라, 윙크스, 시소코, 은돔벨레가 배치됐다. 수비는 로즈, 알데르베이럴트, 베르통언, 오리에가 출전했다. 골키퍼 장갑은 가자니가가 끼었다.

레스터는 4-1-4-1 진영으로 최전방에 바디, 미드필드에 페레스, 틸레만스, 메디슨, 반스, 수비형 미드필더는 은디디, 수비는 칠웰, 쇠윈쥐, 에반스, 히카르두가 출전했다. 골문은 슈마이켈이 지켰다.

경기는 치열하게 진행됐다. 토트넘은 전반 3분 손흥민이 위협적인 슈팅을 했으나 공은 골대 옆으로 살짝 벗어났고, 곧바로 이어진 케인의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레스터는 전반 12분 메디슨이 오른발 슈팅을 했으나 골대 옆으로 살짝 벗어났고, 3분 후 페널티박스에서 수비수 2명을 연달아 제치고 슈팅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레스터는 전반 16분 선제골을 넣었으나 VAR로 취소됐다. 틸레만스의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손을 맞고 나오자 페레스가 달려가 재차 슈팅했으나 막혔다. 이때 은디디가 빠르게 뛰어들어와 득점했은, 틸레만스의 슈팅 때 페레스가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전반 29분 토트넘의 선제골이 나왔다. 라멜라가 손흥민에게 좋은 패스를 줬고, 손흥민이 살짝 내준 공은 케인이 상대에 밀려 넘어진 상태에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레스터는 실점 후 공격 비중을 높였다. 후반 39분 페레스가 강한 슈팅을 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전반은 토트넘의 1-0 리드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레스터(영국), 신인섭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