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토트넘 VAR 골 취소 "오프사이드는 객관적이라도, 심판은 주관적"

유현태 기자 yht@spotvnews.co.kr 2019년 09월 22일 일요일
▲ 취소된 오리에(오른쪽)의 득점
[스포티비뉴스=레스터(영국), 신인섭 통신원] "VAR라인은 객관적이지만, 여전히 사람에 의해 줄이 그어진다. 여전히 주관적인 결정이다."

토트넘은 21일(한국 시간) 영국 레스터 킹파워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6라운드에서 레스터시티와 맞대결에서 1-2로 패했다.

역전패가 뼈아팠을 토트넘이다. 전반 29분 손흥민의 도움을 받아 해리 케인이 득점할 때까지 기세가 좋았다. 토트넘이 후반 19분 두 번째로 레스터의 골망을 흔들었다. 세르쥬 오리에가 땅볼 슛으로 득점한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이전 장면에서 손흥민이 오프사이드 위치였다는 판정이었다.

결정적인 장면이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그것이 축구다. 모든 경기에서 2골씩 주면 승리하기 어렵다. 골을 허용하기 전까지는 우리가 더 좋은 팀이었다"고 인정했지만 "두 팀 모두 VAR 상황에 영향을 받았다. 2번째 득점을 기록했다면 경기는 끝났을 것"이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잉글랜드 여자 축구 대표 선수 출신의 BBC의 라디오 해설자 카렌 카니도 "스퍼스는 아주 피곤해보였다. 인정되지 않은 골이 정신적으로 그들을 무너뜨린 것처럼 보였다"면서 취소된 오리에의 골이 결과에 결정적이었다고 설명했다.

▲ 손흥민의 오프사이드 VAR 판정

VAR 판정 상황이 중계 화면에 공개됐다. 가상의 선이 그어지고 손흥민과 조니 에반스 가운데 누가 더 앞서 있는지 확인했다. 센티미터 단위라고 해야 할 만큼 근소한 차이로 오프사이드 판정이 내려졌다. 손흥민의 어깨가 에반스의 무릎보다 앞섰다는 판정이었다.

하지만 논란은 끊이지 않는다. 오프사이드는 패스하는 선수의 발에서 공이 떠나는 시점을 기준으로 한다. 공이 떠나는 시점을 어떻게 보는지 그 작은 차이에 따라 누가 앞섰는지 달라질 수 있다. 손흥민에게 패스가 들어가는 순간을 어떻게 볼 것인지가 문제였다.

카니는 "토트넘 팬이라면 상처를 받았을 것이다. VAR라인은 객관적이지만, 여전히 사람에 의해 줄이 그어진다. 여전히 주관적인 결정"이라면서 VAR 판정에 의문이 있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의 오프사이드를 판정하기 위한 시점, 그리고 아주 미묘하게 어깨만 앞선 상황에 대한 이야기다.

토트넘은 승점을 추가하지 못하면서 5위에서 제자리걸음했다. 시즌 초반 6라운드에서 승점 8점만 따낸 상황이다.

스포티비뉴스=레스터(영국), 신인섭 통신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