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분노한 솔샤르 "내 시절 맨유였으면, 너넨 벤치에도 못 앉았다"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10월 09일 수요일

▲ 솔샤르 맨유 감독이 선수들에게 분노했다.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맨유 선수단에 거침없이 '팩트'를 전했다. 다만 선수단이 다소 기분이 나쁠 수 있는 발언이며, 팀 사기 증진에 도움이 되는 발언은 아니었다.

영국 언론 '더 선'은 9일(현지 시간) 홈페이지에 "솔샤르 감독이 맨유 선수단에 내 시절 맨유였다면, 너넨 벤치에도 앉지 못했다"라고 말한 사실을 공개했다. 솔샤르 감독은 지난 아스널과 1-1 무승부 이후 선수단의 기를 죽이는 쓴 소리를 했다. 

하지만 오히려 솔샤르 감독의 이런 대처법은 오히려 역효과를 냈다. 맨유는 이어 알크마르와 유로파리그에서 0-0으로 비기고,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리그 경기에서 0-1로 졌다. 

솔샤르 감독은 알렉스 퍼거슨 전 맨유 감독 시절이었던 1999년 맨유의 가장 성공적인 시기였던 트래블을 경험했던 선수다. 솔샤르 감독은 웨인 루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데이비드 베컴, 테디 셰링엄, 니키 버트, 웨스 브라운 등과 함께 맨유 생활을 하기도 했다. 

솔샤르 감독은 주전 골잡이는 아니었지만, '슈퍼 서브'로 맨유 유니폼을 입고 91골을 기록했던 선수다. 

하지만 감독 부임 이후 처절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 

뉴캐슬전 패배 이후 솔샤르 감독은 선수단에 "열정도, 에너지도, 욕망도, 헌신도, 신념도 없다"라며 또 강하게 비판했다.

스포티비뉴스=이종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