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가리아 감독 "인종차별 없었다, 오히려 잉글랜드 팬이 무례"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인종차별 노래가 심해지자 트리피어에게 항의를 받는 발라코프 감독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크라시미르 발라코프 불가리아 감독이 인종차별 노래를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잉글랜드는 15일(한국 시간) 불가리아 스타디온 바실 레브스키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예선 A조 8차전에서 불가리아를 6-0으로 대파했다. 잉글랜드는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불가리아 팬들의 인종차별 노래로 경기가 2번이나 중단됐다. 이날 경기에 출전한 마커스 래시포드, 타이론 밍스, 라힘 스털링이 인종차별을 당했다. 불가리아 팬들은 인종차별은 물론 나치식 경례까지 했다.

두 번째 경기가 중단됐을 때 불가리아 주장 이벨린 포포프가 팬들에게 자제를 부탁할 정도였다.

하지만 불가리아 감독 발라코프는 인종차별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경기 후 'ITV'와 인터뷰에서 "어떠한 인종차별 노래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발라코프 감독은 "인종차별 노래를 듣지 못했다"며 오히려 잉글랜드 팬들이 무례했다고 주장했다. 발라코프 감독은 잉글랜드 팬들이 불가리아 국가가 나올 때 휘파람을 부는 등 무례한 행동을 했으며 이는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밝혔다.

사과의 여지는 남겼다. 발라코프 감독은 "인종차별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정말 죄송한 일이다. 불가리아 대표팀과 축구협회는 행동을 취할 것이다. 인종차별은 보고 싶지 않은 일이다. 지금까지 불가리아에 이런 일은 없었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