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Talk] '경기 후 울컥한' 유상철 감독 "절실한 마음과 감동 때문에"

이종현 기자 ljh@spotvnews.co.kr 2019년 10월 19일 토요일
▲ 유상철 인천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티비뉴스=성남, 이종현 기자] "현실적인 상황이 울분을 터뜨릴 수 있는 한이 맺힌 것 같다. 현실적으로 인천이 위험한 위치에 있다. 절실한 마음 때문에 승리에 대한 감동이 있어서 그랬던 것 같다."

인천은 19일 오후 4시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4라운드 성남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후반 무고사의 결승 골이 터졌다. 승점 3점을 얻은 인천은 10위로 도약했다. 

어려운 경기였다. 홈에서 성남이 압박으로 인천을 계속해서 공략했다. 공격수 마티아스의 실수가 아니었더라면 실점한 인천이 어려운 경기를 할 수도 있었다. 또한 이태희 골키퍼의 연이은 선방이 팀을 살렸다. 인천은 후반전 30분 무고사의 프리킥 득점으로 결국 승점 3점을 따냈다. 

경기 후 김호남, 김진야, 이태희 골키퍼가 눈물을 흘리는 장면이 목격됐다. 유상철 감독 역시 울컥했다고. 

"본인들이 그동안 결과를 가지고 올 수 있는 상황을 못 낸 적도 있고, 현실적인 상황이 울분을 터뜨릴 수 있는 한이 맺힌 것 같다. 현실적으로 인천이 위험한 위치에 있다. 절실한 마음 때문에 승리에 대한 감동이 있어서 그랬던 것 같다. 저한테 준 선물의 눈물인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웃음). 저도 울컥했다."

유상철 감독은 "이태희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가 다 열심히 했다. 그동안 경기를 많이 안 나왔으나, 경기 운영이나 선방 다 좋았다. 제가 줄 수 있는 점수가 100점이라면 100점 다 주고 싶다"라면서 이태희 골키퍼에게 박수를 보냈고 득점한 무고사의 존재에 대해서 "89분까지 득점이 안 나더라도 1분이라도 기다릴 수 있다. 그 선수는 찬스가 나오면 득점할 수 있는 믿음이 있고 그건 감독엔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성남, 이종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