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VAR 제작사, 토트넘-왓포드전 실수 사과…"재발 방지 노력"

김도곤 기자 kdg@spotvnews.co.kr 2019년 10월 20일 일요일

▲ 토트넘-왓포드전에 나온 전광판 VAR 전송 실수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토트넘과 왓포드의 경기에서 나온 VAR 발표 실수에 제작 회사가 사과했다.

토트넘은 19일(한국 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왓포드와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토트넘은 선제골을 허용해 끌려가다 후반 41분 델레 알리의 골로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이때 알리의 팔에 공이 맞은 것으로 의심됐고, 심판진은 VAR을 실시했다. 그 결과 득점을 인정했다.

하지만 전광판에 노골 사인이 나왔다. 심판은 골을 인정하고, 전광판은 노골 사인이 나와 혼선이 생겼다. 골을 넣은 토트넘 선수들이나, 실점한 왓포드 선수들이나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결국 잠시 경기가 중단됐으나 골로 다시 선언되면서 득점이 인정됐다.

VAR 회사인 호크아이이노베이션은 이번 사태에 사과했다. SNS를 통해 "잘못된 화면 전송으로 혼란을 만들었다. 이에 대해 토트넘, 왓포드 팬들에게 사과드린다. 이번 사태의 근본적인 원인을 파악하고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발표했다.

스포티비뉴스=김도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