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CL REVIEW] ‘이강인 3연속 출전’ 발렌시아, 릴에 '막판 실점' 1-1 무

박대성 기자 pds@spotvnews.co.kr 2019년 10월 24일 목요일
▲ 이강인, UCL 3경기 연속 출전 성공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이강인이 챔피언스리그 3경기 연속 출전을 했다. 발렌시아는 막판 실점으로 승점 1점에 그쳤다.

발렌시아는 24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릴에 위치한 스타드 피에르 모로이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1-1로 비겼다. 

릴은 오시멘을 최전방에 배치했고, 야즈즈와 아라우호가 2선에서 화력을 지원했다. 안드레와 소우마레가 허리에서 공수 밸런스를 맞췄다. 윙백은 브라드리치, 셀리크에게 맡겼다. 수비는 가브리엘, 폰테, 잘로로 구성됐고 골키퍼 장갑은 메뇽이 꼈다.

발렌시아는 고메즈와 가메이로가 릴 골망을 노렸다. 체리셰프, 코클랑, 콘도그비아, 파레호가 중원에서 공격과 수비를 조율했다. 포백은 하우메 코스타, 디아카비, 파울리스타, 바스가 포진했고 골문은 실러센이 지켰다. 이강인은 벤치에서 출전을 기다렸다.

초반은 탐색전이었다. 팽팽한 주도권 싸움이었다. 양 팀은 측면에서 공격을 전개했다. 릴은 코너킥 등 세트피스로 발렌시아 골망을 노렸다. 전반 26분 페널티 박스 안쪽에서 잘라 들어오며 선제골 의지를 불태웠다.

릴이 측면 공격으로 볼 점유율을 올렸다. 발렌시아는 수비에 집중한 뒤에 빠르게 공격으로 전환했다. 릴도 강하게 발렌시아를 밀어 붙였다. 날카로운 크로스로 발렌시아 수비를 흔들었다. 핸드볼로 페널티 킥을 얻을 뻔했지만, 비디오판독시스템(VAR) 결과 무효였다.

선제골은 발렌시아였다. 후반 18분 체리셰프가 릴 골망을 흔들었다. 셀라데스 감독은 곧바로 가메이로를 빼고 이강인을 넣었다. 릴은 야즈즈를 불러 들이고 로익 레미를 투입해 동점골 의지를 불태웠다.

리드하던 발렌시아에 악재가 겹쳤다. 후반 39분 디아카비가 경고 누적으로 레드 카드를 받았다. 발렌시아는 수적 열세로 수비에 더 집중했다. 체리셰프 선제골을 끝까지 지켰지만, 릴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