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UFC 부산] ‘부산 남자’ 강경호, 고향에서 싸운다…중국 신예 리우와 맞대결

정형근 기자 jhg@spotvnews.co.kr 2019년 11월 06일 수요일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옥타곤 2연승을 달리고 있는 '미스터 퍼펙트' 강경호가 고향에서 열리는 UFC Fight Night 부산(이하 UFC 부산) 출전을 확정했다. 

상대는 지난해 7월 UFC에 데뷔해 옥타곤 2승 1패를 기록하고 있는 중국의 신예 리우 핑유안. 정찬성을 비롯해 최두호, 마동현, 강경호까지 UFC의 대표 코리안 파이터들을 모두 12월 21일 사직체육관에서 만날 수 있다. 

UFC 부산 대회의 2차 티켓은 어제(5일) 낮 12시부터 ‘옥션 티켓(ticket.auction.co.kr)’을 통해 판매 중이다.

강경호는 지난 2013년부터 UFC에서 활약하고 있다. 국내 UFC 파이터 중에서는 ‘형님’에 속한다. 현재까지 옥타곤 전적은 5승 2패 1무효. 

올해 2월과 8월에 이시하라 테루토, 브랜든 데이비스를 연달아 꺾으며 2연승을 달리고 있다. 종합격투기 무대에서 25번을 싸웠고, 국내 무대에서도 오랫동안 활약했지만 고향인 부산에서 대회에 나서는 것은 처음이다. 태어나고, 자라고, 훈련까지 부산에서 하는 ‘뼛속까지 부산 남자’ 강경호가 홈그라운드에서 3연승을 거둘지 관심이 쏠린다.

강경호가 상대할 리우는 데뷔전과 두 번째 경기에서 모두 판정승을 거뒀다. 그러나 지난 7월 조나단 마르티네즈에게 KO패하며 UFC 무대 첫 패배를 맛봤다. 중국의 수많은 UFC 팬들은 강경호와 리우의 경기를 지켜볼 것으로 보인다. 

UFC 부산은 코리안 파이터들이 총출동한다. 정찬성, 정다운, 박준용 등의 출전이 일찍이 확정됐고, 지난달 17일 UFC 부산 기자회견을 통해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와 찰스 조르단의 페더급 매치도 발표됐다. 마동현과 ‘스팅’ 최승우도 지난 1일 대진 발표를 통해 UFC 부산에 합류했다.

외즈데미르와 라키치, 판토자와 슈넬 등 해외 탑 랭커들의 출전 소식으로도 관심을 모으는 UFC 부산의 이벤트 프로모터는 에이클라 엔터테인먼트가 맡았다. 

4년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12월 21일 부산 사직 실내체육관에서 막을 올린다, 티켓은 ‘옥션 티켓(ticket.auction.co.kr)’에서 구매 가능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