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인터뷰] '주장' 김현수 "후배들에게 조언? 나나 잘하자"

박성윤 기자 psy@spotvnews.co.kr 2019년 11월 09일 토요일


▲ 김현수 ⓒ 연합뉴스
[스포티비뉴스=김포국제공항, 박성윤 기자, 송승민 영상 기자] "후배들에게 조언? 나나 잘하자."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 참가하는 한국이 9일 김포국제공항에서 출국했다. 대표팀 주장 외야수 김현수는 출국에 앞서 대회에 나서는 각오와 현재 컨디션에 대해 말했다.

김현수는 "동기들과 친한 선수들이 많아서 정말 재미있게 하고 있다. 슈퍼라운드 부담이 있지만, 그 부담을 안고 선수들이 경기에 나섰으면 좋겠다"며 친한 선수들과 함께 부담감과 싸워 이기겠다는 각오를 남겼다.

'주장이 김현수라서 분위기가 좋다'는 질문에 김현수는 "서로 친하다. 오랜만에 동기들과 야구를 한다. 정말 친하다 보니 재미있게 야구가 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국제대회 경험이 많은 김현수에게 '경험이 부족한 후배들에게 해줄 조언이 있는지' 물었다. 그는 "너무 잘한다. 조언이 필요 없을 것 같다. 잘 자고, 잘 먹고 자기 컨디션 관리를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내가 잘하면 된다"며 잘하는 후배들보다는 스스로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 대표팀 선수단 ⓒ 연합뉴스

김현수는 "매 경기 최선을 다하겠다. 예선도 중요하지만, 슈퍼라운드도 중요하다. 놀러 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결과를 만들겠다"는 다짐을 남겼다.

한국은 고척돔에서 열린 조별라운드에서 캐나다, 쿠바, 호주를 상대로 3전 전승을 거두며 조 1위로 기세 좋게 출발했다. 한국은 슈퍼라운드에서 대만, 호주보다 좋은 성적을 거둬야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에 직행할 수 있다.

한국은 11일 미국전을 시작으로 대만, 멕시코, 일본을 차례로 상대한다. 슈퍼라운드 1, 2위 팀은 결승전, 3, 4위 팀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2015년 프리미어12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스포티비뉴스=김포국제공항, 박성윤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