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PO★톡]'카센타' 박용우 "내 영화에 눈물…특별한 경험"

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2019년 11월 14일 목요일

▲ 영화 '카센타'의 박용우. 제공|트리플픽쳐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배우 박용우가 신작 '카센타'에 대해 "진심으로 눈물을 흘렸다"며 영화에 대해 깊이 공감했다고 털어놨다.

박용우는 영화 '카센타' 개봉을 앞둔 14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스포티비뉴스와 인터뷰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카센타'는 파리 날리는 국도변 카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재구(박용우)와 순영(조은지) 부부가 펑크 난 차를 수리하면서, 돈을 벌기 위해 계획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첫 공개된 지 약 1년 만에 개봉을 확정하고 관객과 만난다.

박용우는 "부산 버전과는 많이 달라졌다. 저는 부산 때는 마지막 슬픔이 안 와 닿았다"면서 "최근 언론시사회와 GV시사에서 두 번 개봉 버전을 봤는데 두번 다 진심으로 울었다.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났다"고 털어놨다.

그는 "'사람'이라는 단어를 들었을 때 공감되는 감정들이 있다. 그런 감정에 공감하며 흘리는 눈물이었다"면서 "웃기고도 슬픈 상황이 어어지면서 공감이 되더라. 제가 출연한 것을 읽고 봤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시사회 때도 '이 영화 팬이 됐다'고 했는데 빈말이 아니다. 당연히 다르게 보신 분들이 있을 수 있지만 '관객'으로서 제 영화를 봤다. 특별한 경험이었다"고 고백했다.

영화 '카센타'는 오는 27일 개봉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