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란한 멕시코 수비 시프트, 인내심으로 깬 한국

신원철 기자 swc@spotvnews.co.kr 2019년 11월 15일 금요일

▲ 멕시코는 이번 프리미어12에서 시프트를 가장 많이 쓰는 팀이다. 위는 김재환, 아래는 박병호의 첫 타석에서 사용한 시프트다. 흰색 원은 2루수, 빨간 원은 유격수, 노란 원은 3루수다. ⓒ 도쿄, 신원철 기자
[스포티비뉴스=도쿄(일본), 신원철 기자] 멕시코는 이번 프리미어12에서 시프트를 가장 많이 활용하는 팀이다. 예선라운드에서 상대적으로 익숙한 미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을 상대했을 때는 물론이고 네덜란드와 경기에서도 타석마다 내야수들이 위치를 옮겨다니는 장면을 볼 수 있었다.  

15일 일본 도쿄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과 경기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멕시코는 자신들의 강점인 수비력을 살리기 위해 한국 타자들의 유형과 타구 성질을 감안해 야수들의 위치를 계속 옮겼다. 

멕시코 루벤 니에블라 코치는 "아마도 우리가 이번 대회에서 시프트를 가장 많이 쓰는 팀일 것"이라면서 "우리는 많은 정보를 수집했다. 전력분석에 공을 들였다"고 밝혔다. 또 "우리는 경기에서 조금이라도 유리한 위치에 서기 위해 전력분석 자료를 활용한다"고 덧붙였다.

첫 타석부터 내야수들이 바삐 움직였다. 왼손타자 김재환이 타석에 섰을 때는 3루수가 유격수 위치에 서고 나머지 내야수들이 2루 베이스 뒤와 그 왼쪽을 지켰다. 오른손타자 박병호 타석에서는 1루수가 2루수 자리로 가고 나머지 선수들은 2루와 3루 사이에 그물을 쳤다. 

5번타자로 나온 김현수는 첫 타석에서 기습번트를 시도하기도 했다. 2회 무사 1루에서 번트를 대 봤지만 파울이 됐다. 결국 김현수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현수는 데뷔 후 KBO리그에서 희생번트 성공이 단 1번 뿐일 정도로 작전보다는 강공에 익숙한 선수다. 그런데도 첫 타석부터 시프트를 깨기 위해 번트를 생각했다. 

한국의 해법은 간단했다. 시프트는 인플레이 상황을 가정한 작전이다. 한국은 인플레이 타구가 아니어도 출루하는 방법을 알고 있었다. 

5회 김현수의 2루타 포함 안타를 4개 치기도 했지만, 볼넷도 3개를 얻어 멕시코 투수들을 괴롭혔다. 참을성으로 시프트를 극복하고, 절묘하게 좌중간을 가른 김현수의 3타점 싹쓸이 3루타로 쐐기를 박았다. 잡힐 뻔한 타구였지만 승리의 여신은 한국 편이었다. 한국이 7-3으로 멕시코를 완파하고 결승전과 2020년 도쿄 올림픽 진출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15일까지 슈퍼라운드 전적

한국 3승 1패(결승전)
일본 3승 1패(결승전)
멕시코 3승 2패(3위 결정전)
미국 2승 3패
대만 1승 3패
호주 1승 3패

17일 결승 매치업 한일전 확정
16일 대만이 호주 꺾으면 미국-멕시코 3위 결정전
16일 호주가 대만 꺾으면 호주-멕시코 3위 결정전

스포티비뉴스=도쿄(일본),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