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핸드볼 꿈나무의 축제' 전국학교스포츠클럽 핸드볼 대회 빛고을 광주 달궜다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11월 17일 일요일

▲ 제12회 전국학교스포츠클럽 핸드볼 대회의 한 장면 ⓒ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스포티비뉴스=광주, 조영준 기자] 핸드볼 생활체육 꿈나무들의 축제인 제12회 전국학교스포츠클럽 핸드볼 대회가 빛고을 광주를 달궜다.

제12회 전국학교스포츠클럽 핸드볼 대회는 15일부터 17일까지 광주여자대학교 시립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진행됐다.

이번 대회는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했다. 광주광역시교육청, 대한체육회, 대한체육회, 대한핸드볼협회, 광주핸드볼협회가 공동 주관했고 학교체육진흥회가 총괄하는 대회다.

전국 15개 시·도에서 초, 중, 고등부 70개 팀 1,100여 명의 선수와 임원이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 이 대회 주인공은 엘리트가 아닌 핸드볼 자체를 즐기는 아마추어 선수들이다. 핸드볼로 미래의 꿈을 다지고 친구들과 우정을 다지는 데 초점을 맞췄다.

이들은 각 시·도 예선 대회를 거쳐 선발됐다. 승패를 떠나 핸드볼이라는 운동을 즐기는 데 의미를 뒀지만 각 지역 선수들은 뜨겁게 경쟁했다. 이 대회는 광주여대 시립유니버시아드 체육관을 A부터 D까지 4개 코트로 나뉘어 진행했다. 남자 선수들은 엘리트 선수 못지않은 치열한 몸싸움을 펼치며 멋진 슛을 선보였다. 여자 선수들은 아기자기한 플레이로 경기가 끝나는 순간까지 최선을 다했다.

초등부 경기는 전·후반 각 10분, 중등부와 고등부는 전·후반 각 15분으로 진행됐다.

▲ 제12회 전국학교스포츠클럽 핸드볼 대회의 한 장면 ⓒ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17일 열린 경기 가운데 눈길을 끄는 팀은 여고부의 대구보건고등학교였다. 대구보건고는 이날 황지정보산업고와 맞붙었다. 황지정보산업고의 엘리트 팀은 여고부 명문으로 꼽힌다. 올해 전국체전에서 우승했고 팀의 기둥인 우빛나(18, 황지산업정보고)는 올해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서울시청에 입단했다.

대구보건고는 황지산업고처럼 엘리트 팀이 없다. 순수 아마추어 동아리만 있는 대구보건고는 황지산업고의 아마추어 선수들을 7-4로 이겼다.

대구보건고의 정윤지(18)와 태현수(18, 이상 3학년)는 "대구보건고에 들어오면서 핸드볼을 시작했다. 동아리가 있어서 시작했는데 핸드볼이 정말 재미있더라. 친구들과 교류하고 학교생활을 적극적으로 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초등부와 중등부 그리고 고등부 선수들은 경기가 끝난 뒤 승자와 패자가 없었다. 승패를 떠나 경기 자체를 마음껏 즐겼다는 듯 모두 밝은 표정으로 코트를 빠져나왔다. 태현수는 "대학에 진학해 핸드볼 동아리가 있으면 이 운동을 계속하고 싶다. 어린 동생들에게 핸드볼을 적극 추천하고 싶다"며 활짝 웃었다.

스포티비뉴스=광주, 조영준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