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살림남2' 팝핀현준, 설암으로 작고한 아버지 생각하며 눈물 "임종 못했다"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1월 20일 수요일

▲ '살림남2' 장면. 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살림남'의 팝핀현준이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물지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팝핀현준 박애리 부부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팝핍현준의 엄마는 3년 만에 만나게 된 미국에서 온 시누이를 보고 눈물을 터뜨렸다. 모친은 "나는 형제도 없고 혼자다. 시집을 오니 아가씨가 '언니'라고 하는데 좋아서 간도 빼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불화가 한번도 없었다. 시누이를 보면 남편을 보는 느낌이다"라며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반가운 인사를 한 후 팝핍현준 엄마는 새벽부터 시누이를 위해 준비한 간장게장, 갈비찜, 게 찌개 등을 대접했다. 시누이는 올케가 만들어 준 정성 가득한 음식들을 먹고 고마워 했다.

팝핍현준은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해 설명했다. "2004년이었다. 아버지는 설암을 앓고 있었다. 굉장히 힘들었다. 병원비가 3천만원이 넘는 큰 돈이었다. 그때 천만원 밖에 없어서 막막했다. 병이 악화된 다음 수술을 했는데 결국 지켜보다가 떠나셨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팝핀현준은 "병실에 못 들어가고 비상구에서 한참을 울다가 겨우 들어갔는데 아버지는 이미 의식이 없으셨다. 그때 돌아가셨다. 빨리 들어가서 손도 잡아줬어야 하는데 바보같이 왜 울었을까 싶다. 그때가 가장 화난다"고 회한의 눈물을 터트렸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