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핸드볼 미디어데이] 女 핸드볼, 부산-SK-삼척시청 3강 예고…"부상과 싸움이 변수"

조영준 기자, 김효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11월 21일 목요일

▲ 2019~2020 시즌 SK핸드볼코리아리그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여자부 8개 구단 대표 선수들 ⓒ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스포티비뉴스=광화문, 조영준 기자/ 김효은 영상 기자] 여자 핸드볼 8개 구단의 감독과 선수들이 시즌을 앞두고 출사표를 던졌다.

2019~2020 시즌 SK핸드볼코리아리그 미디어데이가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메화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남녀부 14구단의 감독과 대표 선수가 참여했다.

지난 2018~2019 시즌 여자부 우승 팀인 부산시설공단은 강재원과 대표 선수 심해인이 참석했다. 준우승팀 SK슈가글라이더즈는 박성립 감독과 대표 선수 김선화가 자리했다.

강재원 감독은 "올 시즌 1라운드는 좀 힘들 것으로 생각한다. 부상 선수가 많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올 시즌은 선수 보호 차원에서 한 선수가 약 30분 정도 뛸 수 있는 시스템으로 가려한다. 부상 선수들이 복귀하면 전력이 좀 나아질 것으로 생각한다.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다"고 말했다.

심해인은 "류은희 선수가 유럽에 진출했다. 그래서 힘든 순간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부상 선수가 많아 경기 초반에는 힘든 경기가 많을 것 같다. 하지만 이 선수들이 복귀하면 성적이 나아질 것"이라며 전망했다.

지난 시즌 준우승 팀 SK슈가글라이더는 올해 반드시 우승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박성립 감독은 "우리 팀도 아픈 선수들이 많다. 또한 시즌 초반에는 대표 팀에 많은 선수들이 차출된다. 지난 시즌과 똑같이 빠른 핸드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 SK슈가글라이더즈의 김선화 ⓒ 대한핸드볼협회

김선화는 "우리 팀은 지난 시즌과 똑같은 멤버로 구성됐다, 이 점이 나름 강점이 될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대대적으로 전력을 보강한 팀은 삼척시청이다. 이계청 삼척시청 감독은 "부상으로 수술한 선수들이 많다. 그런데 이 선수들이 점점 돌아오고 있다"며 "삼척시의 적극적인 지원 아해 FA 선수들을 데려왔다. 특히 지난 시즌 득점왕 송지은 선수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송지은의 영입으로 삼척시청의 공격력은 한층 탄탄해졌다. 베테랑 골키퍼 박미라는 "지난 시즌은 후배들이 많이 울면서 마쳤다. 이번에는 웃으면서 시즌을 마감하도록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인천시청의 에이스 신은주는 "올 시즌 목표는 모든 팀들을 상대로 1승을 하는 것이다. 만약 이를 달성하면 팬들과 회식하는 자리를 마련하겠다"며 공약을 밝혔다.

컬러풀 대구는 쟁쟁한 경쟁자들을 제치고 올해 전국체전 우승했다. 황정동 컬러풀대구 감독은 "삼척시청은 적극적인 선수 영입으로 전력이 탄탄해졌다. SK와 부산도 최고의 선수들을 데리고 있다"며 타 팀의 만만치 않은 전력을 인정했다.

서울시청의 정연호 감독대행은 "우리 팀에는 미래가 기대되는 선수들이 많다. 이들이 제대로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3라운드까지 5할 승률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경남개발공사와 광주도시공사도 올 시즌 최선을 다하겠다는 다짐을 남겼다.

부산시설공단과 SK슈가글라이더즈 그리고 삼척시청의 3강이 예상되는 가운데 중위권 경쟁도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스포티비뉴스=광화문, 조영준 기자/ 김효은 영상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