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밤' '곽철용 신드롬' 김응수 "제가 BTS인줄 알았다" 인기 실감

송지나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1월 26일 화요일


▲ SBS '본격연예 한밤' 사진│방송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SBS '본격연예 한밤' 김응수 신드롬 인기에 대해 입을 열었다.

26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인싸 캐릭터 '곽철용'의 김응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최근 온라인에서 인싸 캐릭터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김응수가 한밤과 만났다. 김응수는 인기에 의아해 하면서도,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저는 제가 BTS인줄 알았어요"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 당시 인기가 많지 않았던 캐릭터 곽쳘용이 다시 소환된 이유로 "힘드니까 그저 웃어보자. 곽철용 갖고 웃어보자"라 예상했다.

인기 확인 차 종로에 방문한 김응수는 금세 열성 팬들에게 둘러싸이며 거리를 마비시켰고 팬들은 즉석에서 '곽철용'의 명대사를 따라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타짜' 차승재 프로듀서는 신드롬에 대해 짤을 몇 개 봤지만 "제 나이에선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젊은 세대 취향이 독특하다"고 의아해했다.

이외에도 '짤'로 인기를 모으게된 박찬호, 김영철, 허재 등의 중장년층의 벼락 인기에 대한 평론가들의 평가가 밝혀졌다.

스포티비뉴스=송지나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