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클롭, “홀란만 있는 거 아냐, 일본-한국 선수도 있어”

박주성 기자 jspark@spotvnews.co.kr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 클롭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방심하지 않는다.

레드불 잘츠부르크와 리버풀은 11일 새벽 255(한국 시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6차전에서 맞붙는다. 현재 잘츠부르크는 승점 7점으로 3, 리버풀은 승점 10점으로 1위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 잘츠부르크가 승리할 경우,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이 탈락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잘츠부르크가 리버풀을 잡는다면 승점 10점으로 리버풀과 승점이 같아진다. 이미 3골 넣은 잘츠부르크는 원정 다득점에서 앞서고 있어 승리할 경우 진출 가능성이 크다.

리버풀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경기를 앞두고 위르겐 클롭 감독은 엘링 홀란을 막을 전술이 있냐는 질문에 기자를 향해 노르웨이 출신인가? 나는 도르트문트에 있을 때 레반도프스키를 두고 폴란드 언론인들에게 이와 비슷한 경험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19살의 홀란은 뛰어난 선수다. 이런 공격수를 막을 때는 공을 많이 잡지 못하게 해야 한다. 그는 뛰어난 드리블 능력도 있다. 그는 많은 선수를 제치고 골을 넣기도 했다. 그는 정말로 엄청난 재능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계속해서 불운하게도 잘츠부르크에 뛰어난 선수는 홀란 1명이 아니다. 일본에서 온 선수도 있고, 한국 또 다른 지역에서 온 선수들도 있다. 정말 좋은 팀이다. 하지만 우리는 더 올라갈 자격을 보여줘야 한다. 잘츠부르크가 승리한다면 그들이 자격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했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