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스포츠타임 현장] '양효진 29점 블로킹 쇼' 현대건설, IBK기업은행 꺾고 선두 탈환

조영준 기자 cyj@spotvnews.co.kr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 IBK기업은행과 경기서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는 양효진(가운데)과 현대건설 선수들 ⓒ KOVO 제공

[스포티비뉴스=수원, 조영준 기자] 양효진의 고공 강타와 블로킹을 앞세운 현대건설이 최하위 IBK기업은행을 꺾고 선두를 탈환했다.

현대건설은 10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시즌 도드람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3라운드 경기서 IBK기업은행을 세트스코어 3-1(25-18 21-25 25-19 25-20)로 이겼다.

현대건설은 여자부 6개 구단 가운데 가장 먼저 10승(3패) 고지에 도착했다. 승점 27점을 기록한 현대건설은 GS칼텍스(8승 4패 승점 25점)를 제치고 선두로 도약했다.

반면 IBK기업은행은 올 시즌 10패(3승, 승점 9점)째를 기록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현대건설의 기둥인 양효진은 두 팀 최다인 29점(블로킹 6점)을 올리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공격성공률은 무려 64.7%를 기록했다. 헤일리 스펠만(미국)은 13점, 황민경은 8점을 보탰다.

IBK기업은행의 주포 어도라 어나이(미국)은 팀 최다인 19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을 잃었다.

▲ 양효진 ⓒ KOVO 제공

1세트 12-12에서 현대건설은 고예림의 시간차와 헤일리의 오픈 공격으로 달아났다. IBK기업은행은 어나이는 물론 김주향의 공격도 범실로 이어지며 15-18로 뒤졌다.

현대건설은 헤일리의 서브에이스의 양효진의 스파이크로 먼저 20점을 넘었다. 양효진은 세트를 마무리 짓는 서브에이스를 꽂아넣었고 현대건설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첫 세트를 내준 IBK기업은행은 어나이의 공격이 살아났다. 또한 김수지도 알토란 같은 득점을 올리며 19-19로 현대건설과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이 상황에서 IBK기업은행의 세터 이나연은 분위기를 가져오는 서브에이스를 기록했다. 어나이의 스파이크로 22-19로 점수 차를 벌린 IBK기업은행은 2세트를 잡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3세트 초반 현대건설은 양효진과 이다영이 상대 공격을 블로킹 득점으로 연결했다. 여기에 정지윤의 호쾌한 스파이크가 득점으로 연결되며 6-1로 앞서갔다.

IBK기업은행은 김수지의 속공과 어나이의 연속 득점으로 15-16까지 추격했다. 현대건설은 헤일리의 고공 강타로 상대 추격에 제동을 걸었다.

▲ 현대건설 선수이 3라운드 IBK기업은행과 경기에서 승리한 뒤 선두로 도약했다. ⓒ KOVO 제공

20-16로 리드한 현대건설은 세트 막판 터진 고예림과 황민경의 공격 득점으로 3세트를 25-19로 따냈다.

중앙 오픈 공격과 속공 그리고 블로킹으로 코트를 점령한 양효진의 기세는 4세트에서도 멈추지 않았다. 9-8로 앞선 상황에서 양효진은 공격과 블로킹으로 연속 득덤을 올렸다. 양효진의 고공 강타에 IBK기업은행은 속수무책으로 당했고 점수 차는 11-16으로 벌어졌다.

신인 이다현도 알토란 같은 블로킹 득점을 올리며 팀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현대건설은 헤일리의 백어택과 양효진의 블로킹으로 22-15로 달아나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현대건설은 4세트를 잡으며 올 시즌 10번째 승리를 거뒀다.

스포티비뉴스=수원, 조영준 기자


[스포티비뉴스가 여러분의 스포츠 현장 제보(jebo@spotvnews.co.kr)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