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VIP' 장나라, 박성근 부당한 인사발령에 반발 "나는 피해자, 재고해달라"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 'VIP' 장면. 방송 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VIP'의 장나라가 참지 않았다.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극본 차해원·연출 이정림)에서는 박성준(이상윤)은 자신의 불륜으로 아내 나정선(장나라)이 울산으로 발령난 사실을 알고 하재웅(박성근)을 찾아갔다.

박성준은 "나 차장은 이 일에 피해자다. 발령 재고해달라"면서 고개를 조아렸다. 그때 나정선이 부사장 사무실에 뚜벅뚜벅 걸어 들어왔다. 나정선은 "부사장님께서 울산발령을 지시하셨다고 들었다"고 말을 꺼냈다. 

하재웅 부사장은 "자네가 조직 인사를 가타부타할 건 아닌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그러나 나정선은 "만일 이번 인사가 둘의 불륜을 덮기 위해 저를 희생양으로 삼으신 거라면 전 이 일을 좌시하지 않을 생각이다. 이 모든 일을 공론화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나정선은 "이미 많은 걸 잃었다. 두려울 것도 없다. 확실한 건 이 모든 사실이 공론화되면, 이로 인해 잃는 건, 부사장님이 더 크실 거라는 거다"라고 말했다.

하재웅은 "지금 날 협박하느냐"라고 말했고 나정선은 "나 스스로를 보호하는 거다. 그점 숙고해 결정 부탁드린다"라고 응수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