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VIP' 장나라에 '이상윤 불륜' 메시지 보낸 장본인은 표예진…"왜 그랬니?"[종합S]

장지민 기자 press@spotvnews.co.kr 2019년 12월 10일 화요일
▲ 'VIP' 장면. 방송 화면 캡처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VIP' 표예진이 장나라에게 이상윤의 불륜을 폭로한 장본인이었다.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VIP' 12회에서는 박성준(이상윤 분)이 온유리(표예진)와 불륜에 빠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성준은 온유리가 어머니의 장례를 치르는 동안 곁을 지키며 다시 온유리를 극진히 돌봤다. 이후 온유리는 박성준의 차를 타고 출근했고, 박성준은 "좀 더 쉬지"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온유리는 "혼자 있으면 더 생각만 나서요"라며 털어놨다.

더 나아가 온유리는 "여기서 내려서 걸어갈게요. 사람들 보면 그러니까"라며 부탁했다. 직원들에게 박성준과 불륜 관계를 들키지 않도록 신경 쓰는 모습이었다.

나정선(장나라)은 자신이 피해자임에도 울산 지점으로 발령이 났다는 소식을 듣고 하재웅(박성근)을 찾아갔다. 나정선은 "부사장님께서 제 울산 지점 발령을 지시하셨다고 들었습니다. 만약 이번 인사가 둘의 불륜을 덮기 위해 저를 희생양으로 삼으신 거라면 저는 이 일을 좌시하지 않을 생각입니다. 이 모든 일을 공론화하겠습니다"라며 선언했다. 이에 "협박이냐"라는 부사장의 말에는 "저 자신을 보호하는 겁니다"라며 못 박았고, 결국 하재웅은 나정선의 울산 발령을 취소했다.

이현아(이청아)는 배도일이 송미나(곽선영)에게 강간 미수를 저질렀다는 사실을 알았고, 결국 자신의 과거를 공론화시켰다. 이현아는 '전 배도일 이사 강간 미수 사건의 피해자입니다. 그 일을 당한 후 배 이사를 신고하려 했지만 두려움이 앞섰습니다. 그래서 결국 도망치는 걸 택했습니다'라며 털어놨다. 

이현아는 '1년이 지난 지금 이 사실을 밝히는 건 배 이사에게 성추행을 당한 또 다른 피해자가 있단 사실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지난 1년은 저에게 지옥 같은 시간이었습니다. 또 다른 피해자의 시간도 그랬겠죠. 더 이상 그런 피해자가 생기는 걸 묵과할 수 없어 이 일을 공개합니다'라며 사내 홈페이지를 통해 폭로했다. 

배도일은 이현아가 승진을 위해 자신을 이용한 것이라고 반박하고 나섰지만 이현아는 고스란히 모아 뒀던 자신의 모든 증거 자료를 공개하고 다른 피해자들의 도움을 받아 고소장을 접수하며 송미나와 힘을 합쳤다.

한편, 뿐만 아니라 나정선에게 박성준의 불륜을 알리는 문자메시지를 전송한 사람이 온유리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박성준은 온유리를 찾아 "대체 왜 보냈니?"라고 물었다. 

스포티비뉴스=장지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