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8회 연속 우승' 미국, 인터내셔널 팀에 대역전…프레지던츠컵 정상

맹봉주 기자 mbj@spotvnews.co.kr 2019년 12월 15일 일요일

▲ 미국이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대륙간 골프 대항전 프레지던츠컵이 미국의 역전 우승으로 끝났다.

미국 팀은 15일 호주 멜버른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싱글매치에서 6승 2패 4무로 유럽을 제외한 7개국 골프 선수 12명으로 구성된 인터내셔널 팀에 종합 승점 합계 16-14로 우승했다.

전날까지 승점 8-10으로 뒤졌던 미국은 1대1 맞대결에서 우위를 보이며 스코어를 뒤집었다. 이날 미국이 거둔 승점 8점은 1994년 대회 때 나온 최종일 최다 승점 기록과 타이다.

올해 12회째를 맞은 프레지던츠컵에서 미국은 총 11번 우승했다. 1998년에 한 번 우승을 내줬고 2003년 한 번 비겼다. 프레지던츠컵은 2년에 한 번 열린다.

이번 우승으로 미국은 2005년 대회부터 8회 연속 우승 행진을 이어갔다. 25년 만에 선수 겸 단장으로 뛴 타이거 우즈(미국)는 개인 최다승(27승)과 팀 우승까지 안아 겹경사를 누렸다.

미국은 싱글 매치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우즈가 에이브러햄 앤서(멕시코)를 3홀 차로 제압하며 좋은 출발을 알렸다. 미국의 더스틴 존슨은 리하오퉁(중국)을 4홀차로 따돌려 승점 10-10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패트릭 리드가 판정쭝(대만)을 4홀 차로 눌러 역전했다.

미국은 게리 우들랜드가 한국의 임성재(21)에 4홀 차 완패를 당해 좋았던 분위기가 끊겼다.

이어 브라이슨 디섐보가 애덤 해드윈(캐나다)과 비긴 미국은 패트릭 캔틀레이, 잰더 쇼플리가 차례로 승리를 따냈다. 웨브 심프슨도 안병훈(28)을 2홀 차로 꺾으면서 우승에 가까워졌다.

저스틴 토머스가 캐머런 스미스(호주)에 2홀 차로 졌지만, 맷 쿠처가 루이스 우스트히즌(남아공)을 17번홀(파4) 버디로 1홀 차로 앞서면서 미국이 우승을 확정했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